[경남우리신문]경남도 ai비상,하동 육용오리농장서 ai 의사환축 발생...고병원성 검사 중

댓글 0

뉴스 세상

2021. 1. 15.

[경남우리신문]경남도는 하동군 옥종면 소재 육용오리 사육농장에서 ai 의사환축(h5항원검출)이 발생하였다고 밝혔다. 이번 발생이 고병원성으로 최종 확진되면 진주시, 고성군, 거창군에 이어 도내 4번째 발생이다.

 

경남도는 14일 예찰과정 중 하동의 육용오리 농장에서 폐사가 발생했다는 신고를 받고, 동물위생시험소에서 검사한 결과 h5형 ai항원이 검출됐다고 밝혔다. 

경남도 ai비상,하동 육용오리농장서 ai 의사환축 발생...고병원성 검사 중 

 

경남도는 14일 23시경 동물위생시험소로부터 정밀검사 결과를 보고받은 즉시 발생농장에 초동방역팀을 투입하여 해당농장에 대한 이동통제를 실시하고, 축산 내·외부 및 인근 도로에 일제 소독을 실시했다.

 

공무원과 살처분전문업체 등 60여명을 동원하여 해당농장 포함 인근 3㎞내 사육중인 33농가 4만9,000여 수에 대해 살처분을 진행 중이다.  

 

아울러 10km 방역대내 가금류 336농가에서 사육 중인 18만4,000여 마리에 대해 이동을 제한하고, 가금에 대한 임상예찰 및 정밀검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또, 방역전담관을 파견하는 등 행정인력을 총동원하여 매일 농가주변 생석회도포 여부, 농가내부 소독실시 여부, 방역시설 구비여부를 점검하게 할 방침이다. 

 

도는 선제적 ai 전파 차단을 위해 발생 접경지역에 이동통제 초소 3개소를 설치하고 의사환축 발생농장과 역학적으로 관련된 농장은 즉시 이동제한 및 예찰을 실시하도록 지시했다.

 

추가방역 강화조치로, 방역지역 해제 시까지는 관내 전통시장의 가금판매소 등을 대상으로 생 가금 유통을 금지하고, 방역대 내 100수 미만의 소규모 가금사육농가에 대한 수매·도태를 적극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한편, h5형 확인에 따라 고병원성 ai 확진 여부는 농림축산검역본부에서 최종 판정하게 되며 17일 경 나올 전망이다.

  

경남도는 "추가확산방지를 위해 도내 전 가금농가를 대상으로 점검 및 예찰을 실시하며 개별농가 방역수칙을 준수할 것을 당부하고, 발생지 인근 주변도로 통제초소 추가설치, 농가와 철새도래지 주변에 매일 소독실시하는 등 총력대응 체계를 구축해나간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