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우리신문]경남검도회 회장선거, 선관위가 직무 유기와 방관 선거 의혹

댓글 0

뉴스 세상

2021. 1. 23.

[시사우리신문]경남검도회는 지난 15일 실시한 회장선거에서 신임 이창훈 회장이 당선됐다고 17일 공고했다.이날 회장선거에서 경남검도회 선관위원회가 직무유기와 방관선거 의혹이 제기됐다.

 

경상남도 검도회 사무실 입구

지난 19일 경상남도 시·군체육회 회장선거관리 규정 제6장 당선인 결정 제47조(선거 및 당선의 효력 이의신청)가 경남검도회 선거관리위원회에 이의를 제기하면서 오는 23일 선관위원회 회의에서 어떠한 결과물이 나올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이의신청서에는 H지역 검도회 부회장, C지역 검도회 전무는 해당 시·군체육회 인준을 받지 않은 사람임에도 추천되어 경남검도회 선거인 명부에 올랐으며 회장선출 투표에 임했다. 이는 시·군체육회 회장선거관리 규정 제2장 선거인명부의 작성 제5조(선거권자)가 불법자행 됐다고 주장했다.

 

경남검도회 선관위의 직무유기와 방관이 없었다면 이루어 질 수 없는 선거라고 이의 제기를 신청한 것으로 전해졌다.

 

익명을 요구한 제보자는 "대한체육회가 민선으로 바뀌면서 체육회 법이 개정되고 선거법이 개정됐다"면서"예전에는 대의원이나 임원들이 그대로 유지되면서 한 후보가 계속 당선이 되는 사례가 있었다"고 설명하면서"3배수로 시·군 대의원 1명,선수나 동회회 1명씩 3명이 이뤄져야 하는데 경남도는 환경이 열악해서 선수와 동호회 지도자가 없고 해서 경남검도회가 총회를 열어 자체적으로 대의원이 선거하는 것으로 경남체육회 승인을 받은 것 같다"며"회장선거가 진행됐는데 그 자체가 부당하지만 어떻게 부당하게 있을 수 없었고 선거는 참여했고 결과적으로 임원들이 똘똘 뭉쳐 진행된 선거로 무효다"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검도회 회장이 부재중이다 보니 직무대행이 업무를 보면서 직무대행 중심으로 선거인단을 구성하고 원천적으로 다른 임원이 들어올 수 없는 구조로 만들어 놨다“며”직무대행이 선거를 하지마라는 식으로 제보가 들어오고 전 임원들이 현재 검도출신 회장 후보를 마타도어(흑색선전)를 하기 시작했다는 소문이 들어왔다“고 말했다.

 

제보자는 “경남 검도회에 여러 가지 문제가 있으며 검도인이 아닌 사람들이 실제 임원이 많다”며“정작 검도의 발전이라든지 선수들의 문제 생활체육 활성화라든지 이런 것들이 상당히 부재하다”고 성토하면서“검도를 하는 사람들이 애착을 가지고 서로 전략적인 기획과 홍보해야 하는데 모순이 있지만은 검도인이 아닌 사람들도 임원이 될 수 있다 것이 현실이다”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시·군에서 정확한 인준을 받아서 선거를 해야 하는 부분들이 매우 부당하다”며“가장 중요한 것은 대한체육회 개정된 선거법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소위 말하는 시·군 경남에는 열악하다는 이유로 총회서 부터 바꾼 것이 명백한 사기 행위고 사기다”라고 주장했다.

 

이어“시.군 동호회가 있고 검도인이 있다.그런 사람들이 생활체육회나 경남도체육회 선수로 활동하고 있다”며“이런 사람들이 얼마든지 선거를 할 수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체육회 비리가 있던 것을 알고 있으니까 결국 자기네들이 장악할 수 없다는 이유로 의도적으로 한 것 같다”고 부정선거 의혹을 제기했다.

 

그러면서 제보자는 “총체적으로 대한체육회 선거법 개정을 무시하고 자체적으로 총회를 열어 경남체육회 승인을 받았다는 것은 문제다”라고 지적했다.

 

이와 관련해 지난 21일 경남도검도회 관계자와의 통화에서 “지난 19일 선관위에 이의제기가 접수 됐다”며“소속과 전화번호를 남기면 선관위원장에게 연락드리라고 메모를 남기겠다”고 말했다. 하지만 이날 선관위원장의 연락은 없었다.

 

경남검도회 회장선거 관련 22일 오전 경남체육회 회원종목단체 관계자는 “검도회 이의제기를 한 것으로 알고 있다”며“규정상 체육회에 이의제기를 할 수 없고 해당종목단체 선거에 대한 의의제기를 5일내로 선거관리위원회에 서면으로 제출해야 한다”고 말하면서“경남체육회에 이의제기를 신청했으니 검토해 달라는 것으로 이의제기 내용을 참고하라는 것이라고 두고 갔다”고 덧붙였다.

 

검도회 선거 개정을 승인해 준 것에 대해“회원종목단체 회장선거 방식은 두가지로 첫번째는 회장선출기구에서 규정에 나와있는 대의원,임원,선수,지도자,동호인,심판으로 이뤄지는 방법과 두번째는 종목단체 총회에서 선출하는 방법으로 협회의 선거관리위원회서 판단해 직군의 선거인들을 구성을 해서 선거의 공정성과 형평성에 어긋난다.시·군에 선수나 동호인들이 평준되다보니 그 지역의 후보자가 나오면 그 지역 다수의 선수나 동호인들이 찍어주게 될 것이다.검도회는 시·군단체 회장들로 해서 대의원을 구성해 총회를 하겠다는 요청이 들어와서 경남검도회선거관리위원회서 심의해 요청해 승인을 해 준 내용이다”라고 설명하면서“검도회는 총회에서 선출하는 방법을 선택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시·군체육회 인준을 받지 않은 두명이 추천되어 경남검도회선거인 명부에 게재 돼 회장선출 투표에 임했다는 것은 부정이 아닌가라는 질문에 대해“그렇죠.그 부분에 대해 판단할 사항으로 시·군 인준을 받지 못한 유권자가 있다면 해당선 관위에 이의를 신청해야 한다”며“선관위에서 판단할 부분으로 직접적으로 체육회에서 나서서 할 수 있는 부분이 사실상 힘들다”고 말했다.

 

22일 오후 본 지는 경남 검도회를 방문해 선거위원장이 연락이 없었다고 말하자 사무장은 “선관위원장에게 전화번호를 남겼다”며“개인 신상정보로 인해 휴대 전화번호를 알려드릴 수 없다”고 잘라 말했다. 그러면서 “내일 선관위원회에서 이의제기 관련 회의가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지난 15일 경남검도회 회장선거 당시 임원 명단중 39명중 22명이 외부 인사로 회장 직무대행을 포함한 부회장 임원 10명 중 2명 만이 검도계 종사자로 표기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