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시, 산업위기대응 특별지역 지정 연장 건의

댓글 0

뉴스 세상

2021. 5. 14.

[시사우리신문]창원시는(시장 허성무) 14일 경남 산업위기대응특별지역 지정 연장을 위한 단체장 간담회에 참석해 진해구의 지정 연장을 건의했다.

 

이날 간담회는 지난 3일 열린 더불어민주당 경남도당 현안 간담회에서 창원시가 산업위기대응특별지역 지정 연장을 건의함에 따라 대응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개최됐다.

창원시, 산업위기대응 특별지역 지정 연장 건의 

 

간담회에는 김정호 더불어민주당 도당위원장을 비롯해 김경수 경남도지사, 안경원 창원시 제1부시장, 변광용 거제시장, 강석주 통영시장, 백두현 고성군수가 참석했다. 지역 경제 상황을 공유하고 산업위기대응특별지역의 연장 필요성을 공감했다.

 

이에 대정부 건의문을 채택하고, 이번 달 28일로 지정 기한이 만료되는 '산업위기대응특별지역 지정 연장'을 정부에 요청했다.

 

세계 조선경기가 회복돼 국내 대형 조선사가 올해 1분기 전 세계 선박 발주량 절반을 휩쓸었지만, 중소형 조선사의 수주와 체감경기로 이어지기까지는 설계 기간을 거치는 등 상당한 시간이 필요한 상황이다. STX조선해양의 노동자들은 여전히 무급 순환휴직의 고통을 감내하고 있으며, 매각 절차는 아직 마무리되지 않은 상황이다.

 

특히나 작년 코로나19 여파로 지역경제는 더욱 침체에 빠져들어 산업위기특별대응지역의 연장이 더욱 절실히 요구되고 있다.

 

한편 산업위기대응특별지역 연장 여부는 오는 18일 지역산업위기 심의위원회와 관계부처 협의 등을 거쳐 결정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