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국국민운동대연합 오천도,"면책특권 빈협정 악용한 폭행범 주한 벨기에 대사 부인 중국인은 한국에서 나가라!"

댓글 0

뉴스 세상

2021. 5. 18.

[시사우리신문]시민단체 애국국민운동대연합 오천도 대표가 지난 17일 벨기에 대사 공식사과와 부인사죄 공식요청 하면서 "면책특권 빈협정 악용한 폭행범 주한 벨기에 대사 부인 중국인은 한국에서 나가라!"라며"국격이 걸린문제이다!"라고 성토했다.


이날 오후 2시 오천도 대표는 서울 용산구 이태원로45길 23 벨기에대사관 입구에서 기자회견 성명서를 통해"벨기대사 중국부인의 저속하고 추태스러운 행위와 번역을 해보니 반말로 일관한 보도문은 전혀 반성이라곤 찾아 볼 수가 없는 철면피 후안무치한 자세이다"며"빈협약 외교관 면책특권을 악용한 벨기에 대사부인 폭행범은 대한민국을 나가라!"로 언성을 높이며 분노했다.

애국국민운동대연합 오천도,"면책특권 빈협정 악용한 폭행범 주한 벨기에 대사 부인 중국인은 한국에서 나가라!"

오 대표는 "지금은 냉전의 시대는 끝났지만 6.25 당시 전투부대를 3.498명을 파견한 형제의 국가 벨기에 이다.그 상대는 중공군(중국공산당)이었다"며"조신해야할 대사부인이 벨기에 국가를 대표하는 대사부인이 신발을 신고 옷을 입는 추악스러운 행위는 지탄을 받고도 남는 행위이다"라고 비난하면서"그럼에도 대한민국 국민을 폭행하고 적반하장으로 뇌졸중 입원 여론이 잠잠해지길 숨는 얄팍한 행위 한후 면책특권 빈협정 악용한 폭행범 주한벨기대사 중국인부인을 강력히 규탄한다"고 촉구했다.



이어"벨기에 정부는 벨기에 대사와 그 부인을 소환조치하고 새로운 대사를 부임 시키길 바란다"며"대한민국 국민은 대한민국 국격이다.대한민국 안에서 대한민국 국민을 폭행하고 특권을 그 누구도 논 할수 없다"고 말하면서"벨기에 대사가 새로 부임내정 될때까지 우리 각 시민사회단체들은 강력한 실력을 행사 할 것이다"고 경고했다.

 

그러면서"피해자에게 공식적 사과와 재발방지. 피해보상을 하고 아니면 대한민국을 떠나라. 도저히 용서 할 수 없는 행위이다. 이번 기자회견은 1차이다"라며"또한 각국 외교관들은 들어라! 대한민국에서 대한민국법을 어긋난 행위를 할때 대한민국 국민을 대표해 강력한 행위를 할 것이다"라고 경고했다.

 

이날 오 대표는 벨기대사 공식사과와 부인사죄 공식요청. OUT 전단지 전달 및 붙이기,공식 면담요청을 퍼포먼스로 진행했다.

 

오 대표는 본 지와의 통화에서"2주 시간과 기회를 주었다"며"어떠한 일이 벌어질 것인지 두고보자.절대 가만두지 않겠다"라고 경고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