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간시사우리]배우 김부선,이재명 경기지사 보다 한 수위인 이유..드러놨다.

댓글 0

정치 세상

2021. 7. 4.

[월간시사우리]배우 김부선이 4일 오후 자신이 운영하는 페이스북을 통해"정치발언 안하기로 한 배경은 이렇습니다"라고 속내를 털어놨다.

 

배우 김부선은 정말 확끈하고 당찬 배우로 웬만한 정치인들 보다 정치적 감각이 뛰어난 인물로 평가한다. 이날 배우 김부선은 페이스북을 통해"#디지털타임즈권준영기자.정치하지 마시고 기사 쓰세요"라고 저격했다. 그러면서"정치발언 안하기로 한 배경은 이렇습니다"라고 상세히 밝혔다.

 김부선 페이스북 캡쳐



배우 김부선은 "어떤 국힘쪽 관계자인지 마누라 인지 첩인지 모르나 종편방송기자 라면서 한달후 방송시작할것인데 고정패널로 출연하기로 내부회의 끝났다"며"방송하고 싶다면 정치발언 자제할수 있느냐 묻기에 바로 오키했다"고 털어놨다.

 

이어"4년만에 일이 들어와서 난 흥분했고 행복했다"며"한시간 후 거대은행에서 광고제안까지 왔다"고 속내를 드러내면서"농협금융삼품 난방투사와 매치되고 황홀했다. 이건 진짜 대박이였다"고 설명했다.

 

배우 김부선은 "이봉규는 통화할때마다 유튜브에 나오라구 유혹한다 몇번이나 거절했다"며"영화 섭외 왔다고했고 이봉규는 전화통화만 하자고 하였으나 그마저도 내가 거절하자 #이봉규티브에서 음모설을 퍼트렸고 #팬엔마이크 #우파언론부터 내가 마치 #이재명측에게 #딜이라도한듯 사람을 또 #벼랑끝으로 몰고갔다"고 피력했다.

 

그러면서"이재명 측에서 순진한날 꼬셨고 난 넘어 간거라고 맘대로 소설쓰고 방송했다"며"이게 진짜 #소설이다"라고 쐐기를 박았다. 

 

배우 김부선은 "우파언론관계자들 대응하고싶다. 진지하게 ㅜㅜ 방송패널섭외 기자는 방송출연을 하는조건이 정치적 발언 안하기로 였는데 담날 전화와서 그 담날아침 체널A 돌직구쑈 생방에나와 이재명발언을 요구 한것이다"며" 난 꽥꽥소리쳤고 분노했다"고 털어놨다.

 

이어"방송 영화 광고 이렇게 순진한 배우 사기치고 우롱하면 안된다고 안한다고 먼저 전화끊고 씩씩거리며 전화차단시키고 운동갔다왔더니 포털에서 난리도 아니였다"며" 김부선이 이재명 금품유혹에 넘어갔다고 쓰레기 취급하는 기사와 댓글 반응들 뿐이였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배우 김부선은 "그래서 나는 말한다. 난방열사? 난방투사? 그게 하루아침에 되는거 아니다 전과자 되가면서 수십년간 질기게 싸워 법까지 바꾼 사람이다"며"관리소장 돈봉투 거절한 동대표있으면 나와보라해라. 난 그렇게 살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이재명에게 물어봐라. 내가 돈에 넘어가던가 를 극심한공포와 스트레스다 토악질이 나온다"며" 분명히 정책으로 붙으라했다. 네거티브 하지마시라"고 경고하면서"제발 #좌우지도자들 부터 멈추라. 한쪽은 날 저주하고 한쪽은 날 거짓금품으로 거짓유혹을 한다"며"언론은 사실확인도 없이 졸지에 이젠 #윤석열 #캠프사람으로 날 만든다"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배우 김부선은 "다 미친거 같다. 기자님 기사쓰십시오"라며"정치하지 마시고 죽어버리고싶다"고 하소연했다.

 

이어"내가 좌우 다 겪어보니 음모설은 좌파가 좀 딸린다"며" 민주당 지도부 분발하셈 나는 미치도록 일을하고 싶고 카메라가 그리울 뿐이다. 이 씨바 세끼들아"라고 저격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