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전쟁 혈맹으로 꽃핀 이디오피아 커피...춘천 대표 커피점 이디오피아벳(집)

댓글 0

만남 세상

2021. 7. 20.

[시사우리신문]코로나19로 인한 펜데믹이 연일 뉴스와 온라인을 통해 전해지는 가운데 지난 19일 오후 늦은 시간에 그나마 한적한 춘천 커피 전문점 이디오피아벳(집)을 방문했다.

 

이날 서울 여의도 사무실을 출발한 취재팀은 폭염 속 뿌려지는 거센 장맛비를 뚫고 우리나라 최초의 로스터리 전문점이자 정통 이디오피아 원두커피를 맛볼 수 있다는 소식을 접하고 부랴부랴 춘천으로 향했다. 

 

최종 목적지는 우리나라 원두커피의 발상지로 근 반세기 동안 정통 이디오피아 원두커피 문화를 전파하고 있는 이디오피아집(벳)으로 도로명 주소 또한 커피점 이름과 동일한 이디오피아길에 위치하고 있었다.  

한국전쟁 혈맹으로 꽃핀 이디오피아 커피...춘천 대표 커피점 이디오피아벳(집)

취재팀이 도착했을 당시는 커피를 마시기엔 다소 늦은 시간임에도 불구하고 지방까지 코로나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 격상 여파로 대부분의 상점들이 한산한 분위기인데도 내부에 들어서니 적지 않은 손님들이 늦은 시간까지 커피를 즐기는 모습이 인상적이었다. 

 

지인의 소개로 이디오피아벳(집)의 대표님과 잠시 친근한 인사를 나눈 후 대표님이 손수 이디오피아 원두커피를 핸드드립으로 맛보게 했다.

 

평소 커피라면 위장 장애를 감수하면서까지 미련하게 고집하는 커피 애호가인 기자에겐 너무나도 특별하고 설레는 새로운 커피와의 만남이었다. 

 

이디오피아는 커피의 고향이라는 명성대로 국민의 25% 이상이 커피 산업에 종사할 만큼 유명한 커피 원산지로 대표적인 아라비카 원두 원산지로 유명세를 떨치는 곳이라는 사실을 알았다.

 

기자가 이곳에 오기 전 이디오피아 이르가체페 커피 맛에 반해 곧잘 즐겨 마시곤 했었는데 오늘 이곳 이디오피아집에서 또 다른 이디오피아 커피 맛에 반하게 되었다. 

 

이탈리아에서 오랜 이민생활을 하다 온 David Cha 대표님의 친절한 설명과 함께 하라르와 시다모를 시음하게 됐는데 마시는 순간 커피 맛이 깔끔하고 깨끗한, 그리고 입안 가득 풍미가 넘쳐나는 향은 우아하고 스윗한 과일향의 느낌과 함께 분명 커피를 마셨음에도 마치 와인을 마시고 있는 듯 한 착각이 살짝 들기도 했다. 

 

한마디로 신선하고 독특한 맛과 분위기 그동안 흔히 접했던 커피와는 분명 차별화되는 커피의 신세계를 경험하는 느낌이랄까 시음하는 동안 줄곧 들뜨고 행복한 시간을 보낼 수 있는 감사함에 커피 애호가로서의 인사를 전하고 싶었다.

 

한편, 커피의 원산지 중 고유의 커피 마시는 문화를 가지고 있는 나라는 이디오피아가 유일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디오피아 사람들의 커피에 대한 사랑과 자부심은 그들의 생활과 삶 전체에 고스란히 스며들어있는 것으로 잘 알려져 있다. 그래선지 이디오피아 커피는 세 잔을 마시는 게 예의라고 한다. 

 

이디오피아의 커피문화에 따르면 첫 잔은 우애, 둘째 잔은 평화, 셋째 잔은 축복을 담아 마시며 소통과 화합을 실천하는 그들만의 멋과 여유에 순간 부러움이 느껴졌다. 정통 이디오피아 원두커피를 한국에서도 만날 수 있는 곳이 춘천 이디오피아벳(집)이다, 이디오피아의벳 (벳은 이디오피아어로 ‘집’을 의미)은 한국 원두커피문화의 발상지로 그 탄생 자체가 역사적인데 그 이유는 1950년 한국전쟁부터 연유하기 때문이다.

 

이디오피아는 6.25전쟁 당시 UN 참전국의 일원으로 참전하여 당시 힘없는 한국을 돕기 위해 하일레 슬라세 1세 황제는 일반 군대가 아닌 자신의 황제 근위병을 파병하여 혁혁한 공을 세운 뒤 철군 전까지 전쟁고아들을 도우며 한국을 위해 크게 공헌했다. 

 

이에 춘천 시민들이 그들의 숭고한 희생을 기리는 이디오피아의 한국전쟁 당시 참전한 슬라세 황제의 근위병들에 대한 참전기념비를 건립하게 되었고 제막식을 위해 한국을 국빈 방문한 하일레 슬라세 1세 황제는 박정희 대통령에게 이디오피아 문화를 알리는 장소로 이디오피아 기념관 건립을 요청했으며 이와 함께 지난 1968년 11월 25일에 이디오피아벳(집)이 개관하게 되었다. 

 

더불어 이디호피아의 황제는 기념관을 “이디오피아벳(집)”이라 친히 명명하고 현판을 보내주는 등 황제의 상징인 황금 사자문양을 사용할 수 있는 영광도 하사했다. 

이 후 이디오피아 국민들은 물론 정치적.문화적.사회적 등으로 한국을 방문하는 이디오피아 사람들은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한국 방문 시 꼭 이곳을 방문하는 장소가 이디오피아벳(집)이다, 

 

이디오피아벳(집)은 이디오피아 돕기 사업도 꾸준히 이어오고 있으며 원두커피 가격의 일부는 이디오피아의 수도인 아디스 아바바시 국제협력실로 기부하며 방문하는 이디오피아인들을 대접하고 한국 문화 상품 등을 기부하며 현재까지 양국 간의 국제교류는 물론 전쟁으로 인한 인연의 우호적 끈을 지금 까지 이어 오고 있다. 

 

또한 이디오피아벳(집)은 1968년 개관 이래 정통 이디오피아 원두커피를 맛볼 수 있는 전국적인 명소이자 춘천의 대표 관광 이미지 브랜드로 자리잡고 있다. 

 

한국에 원두커피라는 것이 생소할 무렵부터 창립자인 조용이, 김옥희 부부는 생두를 직접 프라이팬에 볶아가며 커피를 만들었고 이것이 한국 원두커피문화의 역사가 되었다. 

 

이디오피아벳(집)은 춘천 시민들뿐만 아니라 커피를 애호하는 전국 각지 많은 사람들의 관심과 사랑을 받고 있다. 2011년 춘천 이디오피아집의 도로명 주소를 이디오피아길로 개명한 것을 축하하며 2011 춘천 이디오피아길 세계커피축제와 이디오피아의 전통문화인 ‘마스칼축제’를 매년 개최하고 있다. 

 

이디오피아벳(집)을 취재하는 동안 국내에 이같이 오랜 역사적 의미가 있는 커피 전문점이 있다는 사실에 줄곧 설레임과 흥분이 가시질 않았다.

 

취재를 통해 알게 된 이디오피아의 커피문화와 세련된 맛, 그리고 우아한 커피향기까지 모든 순간이 쉽게 잊혀 질 것 같지 않은 깊은 여운과 함께 한국과 이디오피아의 역사 속에 아우라진 혈맹의 관계가 지속되기를 희망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