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경수 전 경남지사, 창원교도소 수감 “진실은 바뀔 수 없다” 법원 판결 불신...촛불 정부가 국민들을 좌파와 우파로 분열시켰다.

댓글 0

정치 세상

2021. 7. 26.

도착전 차안서 긴장한 표정, 간단한 입장 발표뒤 부인과 짧은 포옹 후 입소 

 

[시사우리신문]김경수 전 경남지사가 취임 3년2개월여 만에 ‘드루킹 댓글 사건’으로 결국 교도소에 수감됐다. 

 

김 전 지사는 26일 오후 1시, 흰색 전기승용차를 타고 잔뜩 긴장한 표정으로 마산(현, 창원)교도소 정문에 도착해 미리 진을 치고 있던 지지자들과 취재진들에게 “많은 아쉬움을 남기고 당분간 여러분 곁을 떠난다”고 입을 열었다. 

 

김 전 지사는 “이제부터 져야 할 짐은 온전히 제가 감당해나가겠다”며 “외면당한 진실이지만 언젠가는 반드시 제자리로 돌아올 것이라고 믿는 다”며 “야권과 윤석열 전 총장등이 제기하고 있는 ‘지난 대선에서의 드투킹 댓글 문재인 대통령 책임론’ 제기에 대해 선을 확실히 긋는 듯한 뉘앙스를 풍겼다. 

김 전 지사는 “남해-여수 해저터널과 부울경 메가시티와 서부경남 KTX, 가덕신공항등 동북아 물류플랫폼, 지역인재 혁신 플랫폼은 첫 발은 떼었지만, 여전히 험한 산을 많이 넘어야 한다”며 “청년들이 좋아하는 일자리를 만드고 청년이 살고 싶은 경남 만들기도 도청 전 분야와 관련되어 있기도 하니, 권한대행과 경제부지사 중심으로 잘해 주시기 바란다”며 마무리 못한 도정에 대한 아쉬움과 당부의 말을 남겼다. 김 전 지사는 지지자들과 기자들에게 마지막 인사를 끝으로 부인인 듯한 여성과 포옹을 나눈 뒤 교도소 관계자들과 함께 앞으로 2년여를 보내야 할 장소로 발길을 돌렸다.

 

 

한편, 김 전 지사 지지자들은 이날 오후 12시부터 마산교도소 앞에서 ‘김경수는 무죄다’라는 피켓을 들고 응원을 보냈으며, 우파단체들 역시 ‘몸통은 문재인이다’라며 맞불 시위를 펼쳤다.이 과정에서 경찰들은 유죄를 받은 김경수 전 지사를 응원하는 단체에는 우호적으로 대하면서 우파단체들이 흥분하면서 경찰들이 제지했다.  우파단체관계자는 "시민단체가 납득할 만한 분명히 이번 사태에 대해 소명하라"며"김경수가 아직도 도지사야 당신들 행정부 소관이니까 이렇게 벌벌떨고 기는거야"라고 성토하면서"저 사람은 대한민국에서 3심에서 유죄가 확정된 사람이야. 정신들 차리라고!아직도 경남도지사 편을 드는거야"라고 분노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