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북한의 오만한 행동에 文 대통령의 분명한 행동을 촉구한다

댓글 0

뉴스 세상

2021. 8. 15.

[시사우리신문]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한반도 평화를 위협하는 북한의 오만한 행동이 선을 넘고 있다"며"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기 위한 대통령의 분명한 행동을 촉구한다"고 강력한 메세지를 전헸다. 

 윤석열 페이스북



윤 후보는 지난 11일 오전 페이스북을 통해 "북한이 ‘주한미군 철수’를 주장하는 무리수를 둔 데 이어, 얼마 전 복원한 군 통신선마저 일방적으로 끊어버렸다"며"심지어 김여정 부부장은 ‘위임에 따라’라는 표현을 적시한 담화를 통해 이런 주장이 김정은의 뜻임을 분명히 밝혔다"고 게재했다.

 

그러면서"이에 그치지 않고 오늘 김영철 부장은 ‘엄청난 안보 위기를 느끼게 해 줄 것’이라며 엄포를 놓고 있다"며" 문재인 정부가 북한에 일방적으로 끌려가며 만들어진 남북관계의 현실이 여실히 드러나고 있다"고 우려했다.

 

윤 후보는 "북한 김여정의 ‘한미 연합훈련 중단 담화’ 이후 범여권 정치인들의 성명서 발표 등이 잇따른 행위를 지켜보면서 ‘김여정의 하명 정치’에 걱정과 우려를 보인 국민분들이 적지 않다"며"특히 이후 김여정의 담화에 담긴 “남조선 당국자들의 배신적인 처사에 강한 유감을 표한다.”라는 문구를 보며 이런 의구심은 더욱 커진다"고 우려했다.

 

그러면서"문재인 정부에 묻습니다. 단절된 통신선 복구를 진행하면서, 국민께 알리지 않고 북한과 이면 협의한 내용이 있습니까"라고 반문하면서"북한이 왜 통신선 복구에 관한 청구서를 내밀기나 하듯, 이런 무리한 적대행위에 나서는지 저간의 상황에 대해서 정부가 있는 사실 그대로 국민 앞에 설명하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윤 후보는 "북한이 심각한 내부 정치 상황을 타개하기 위해, 무리한 도발을 강행하면서 그들의 입지를 강화하려는 것은 아닌지 걱정이 크다"며"북한과의 대화는 필요하고 환영한다"고 선을 그으면서"하지만 그것은 실질적 평화와 호혜적 교류 협력을 지향하는 것이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지금은 국민안전을 최우선으로 하면서 북한의 도발 가능성에 대비하고, 한미동맹은 굳건히 지켜나가야 할 때이다"며" 한반도 평화를 위협하는 북한의 정치공세에 단호히 대응하고,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기 위한 대통령의 분명한 행동을 촉구한다"고 강력한 메세지를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