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제76주년 광복절 "제게 주어진 사명을 잊지 않겠다"

댓글 0

뉴스 세상

2021. 8. 15.

[시사우리신문]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제76주년 광복절 맞아 조국의 독립을 위해 헌신하신 순국선열들의 정신을 가슴 깊이 새긴다"며"나라를 정상화하는 일이라면 어렵고 고통스러운 길이라도 한 걸음 한 걸음 내딛을 각오가 되어있다. 제게 주어진 사명을 잊지 않겠다"고 피력했다.    

윤석열, 제76주년 광복절 "제게 주어진 사명을 잊지 않겠다"



윤 후보는 15일 페이스북을 통해"참담한 어둠 속 독립을 향한 외침이 나라의 빛을 밝혔다"며"절망 속 위기의 나라를 구한 것은 우리 국민들이었고 위기 앞에서도 물러서지 않는 강인함, 고통 속에서도 다시 일어서는 저력이 지금의 대한민국을 만들었다"고 강조했다.

 

윤 후보는 "그러나 지금 이 순간 우리 앞에 놓인 시련과 고통도 이루 말할 수 없다"며"무너진 공정과 상식, 약자를 외면하는 이념 중심의 정책, 국민의 삶보다 우선하는 진영의 논리가 국민들을 벼랑 끝으로 몰고 있다"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윤 후보는 "상식에서 다시 출발하겠다"며"국민 개개인의 꿈을 멀게 했던 모든 것들을 다시 제자리로 돌리고, 공정한 대한민국을 국민과 함께 만들어가겠다"고 강조하면서"나라를 정상화하는 일이라면 어렵고 고통스러운 길이라도 한 걸음 한 걸음 내딛을 각오가 되어있다"며"제게 주어진 사명을 잊지 않겠다"고 피력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