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지컬 박정희 "24일 경상북도 도청 동락관에서 매진 기록...롱런으로 이어져"

댓글 0

문화 세상

2021. 9. 24.

이철우 지사 “박정희 뮤지컬이 국민들에게 널리 알려져야 하고 우리 도민들에게 많이 알려져야"

 

[시사우리신문]뮤지컬 박정희가 지난 7월2일부터 7월18일까지 서울 로운아뜨리움 공연에 이어 24일~25일까지 경북 안동 경상북도 도청 동락관에서 펼쳐졌다.

 

뮤지컬 박정희는 창작뮤지컬로서 지난 2월 초연을 시작으로 부산-서울-대구-서울-대구-경주 등에서 공연을 하면서 매회.매번 만석과 함께 매진의 기염을 토하면서 국민들의 관심과 사랑받는 문화 콘텐츠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뮤지컬 박정희는 지난 1961년 5∙16 ‘육군 소장 군인 박정희’의 결심으로 시작된 격동기를 기점으로 대한민국의 생생한 발전사와 ‘인간 박정희’의 진솔한 모습을 담아낸 작품이다.

 

오늘 동락관에서 열린 공연은 오후 2시와 저녁7시 공연으로 이어진 가운데 또 한 번 만석을 기록하는 기염을 토해냈다.

 

특히 이날 저녁공연을 관람하러 온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공연에 앞서 공연 관람을 하러 온 도민과 안동시민들과 일일이 인사를 나누며 함께 공연장에 설치된 포토존에서 기념사진을 촬영했다.

 

이철우 지사는 “박정희 뮤지컬이 국민들에게 널리 알려져야 하고 우리 도민들에게 많이 알려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 지사는 “그동안 박정희 대통령의 업적들이 사실상 홍보가 않되었다면서 박정희 정신을 배워야하고 박정희 대통령이 이 나라를 잘살게 만든 정신을 후손들에게 알려주기 위해 우리가 먼저 공부를 해야 한다는 뜻에서 관람을 오게되었다”고 밝혔다.

 

뮤지컬 박정희는 경부고속도로 건설, 포항제철소 건설, 새마을 운동 그리고 한강의 기적까지 오늘날 대한민국을 있게 한 박정희 대통령의 업적과 일대기를 드라마틱 하게 재현한 뮤지컬이다.

 

이와 함깨 5∙16혁명, 월남참전, 정주영과 경부고속도로, 이병철과 한국비료공장, 박태준과 포항제철소, 새마을운동, 한강의 기적 등 한국 현대사의 주요 사건을 역사 뮤지컬로 풀어낸 창작 뮤지컬이다.

 

현대사 곳곳에 녹아 있는 박정희의 업적과 위대함은 코로나19 팬데믹 속에서 경제적 고통에 신음하는 국민들에게 일종의 타는 목마름으로 다가갈 수밖에 없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