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화이자 백신 접종받은 7세 여아 뇌졸중과 뇌출혈 증세 보여

댓글 0

뉴스 세상

2021. 12. 15.

[시사우리신문]화이자 백신을 접종받은 7세 여아가 뇌졸중과 뇌출혈 증세를 보이고 있다고 파이낸스투데이가 보도했다.

 

화이자 백신 접종받은 7세 여아 뇌졸중과 뇌출혈 증세 보여


미국 FOX뉴스의 유명 진행자인 터커 칼슨의 이름을 딴 '팀 터커 칼슨' 사이트에 올라온 제보에 따르면, 7세 어린이가 화이자 COVID-19 백신을 접종한 지 일주일 만에 뇌졸중과 뇌출혈을 겪고 있다는 것이다. 

 
애초에 Barry Gewin이라는 남자가 COVID-19 백신 접종을 받은 후 뇌졸중과 뇌출혈로 고통받는 어린 조카에 대해 처음 포스팅을 한 후, 미국 전역의 초미의 관심사가 된 해당 여아는, 최근 11월 25일 게시된 게시물에서는 생명이 위독한 상태로 중환자실로 이송된 것으로 나와있다. 

 
Gewin은 조카가 중환자실에 실려간 후 처음으로 걷는 영상을 게시했다. 7세 여아는 현재 감금된 상태로 집에 있으며, 먹거나, 마시거나, 앉거나, 걷지 않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Harper는 9일 동안 병원에 감금된 후 현재 집에 있다고 말했습니다. 입원 7일 전에 받은 화이자 주사인 것으로 확인됐다. 

 
Better Health Channel의 보고서에 따르면 "뇌졸중은 어린이들에게 비교적 드물게 나타나며 매년 전 세계적으로 100,000명의 어린이 중 약 2명에게 나타날 정도로 드물게 발생하는 되어 있다. 따라서 백신 접종으로 인한 뇌졸중에 무게가 실릴 전망이다.  

 
최근 우리나라 방역당국은 유아와 청소년에게 백신접종을 강요하고 나서면서 학부모들의 거센 항의를 받고 있다.  

 
'팀 터커 칼슨'은 Team Tucker Carlson은 Tucker Carlson의 메시지를 전파하고 진보 언론이 보도하지 않을 소식을 전하기 위해 만들어진 프로젝트라고 자신들을 소개하고 있다. Tucker Carlson은 미국 FOX뉴스의 간판 진행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