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춘식“기저질환 없는 코로나 사망자 총 169명에 불과… 사망통계 부풀려져 있다”

댓글 0

정치 세상

2021. 12. 28.

 

"코로나로 사망했는지, 기저질환으로 사망했는지도 불분명"

"사망 후 증폭된 PCR 검사로 코로나 양성 나오면 무조건 코로나 사망자로 분류" 의혹 제기

 

[시사우리신문]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최춘식 의원(경기 포천시·가평군)은 코로나로 인한 국내 사망자 통계가 부풀려져 있다고 주장하고 나섰다.  

최춘식 의원실이 입수한 ‘국내 코로나19 사망자 중 기저질환 유·무 현황 자료’에 따르면 지난 12월 23일까지 코로나19 사망자 5015명 중 암질환, 심근경색, 뇌졸중 등의 기저질환 없이 순수하게 코로나 증상만으로 사망한 사람은 총 169명(3.4%)에 불과하다며 국내 사망자 통계가 부풀려져 있다는 것이다.

[표]=(상)최춘식의원실 요구자료, (하)중앙방역대책본부 답변 자료


‘국내 코로나19 사망자 중 기저질환 유·무 현황 자료’자료에 따르면 전체 사망자(5015명)의 95.7%인 4800명은 암질환(폐암, 간암, 위암 등), 뇌졸중, 심근경색, 심부전, 간경변증 등 기존의 기저질환을 앓고 있었던 환자들로, 사망원인이 100% 코로나가 아니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최춘식 의원은 “암, 심장, 뇌질환 등 심각한 기저질환을 앓고 있었던 사람이 사실은 그 기저질환 때문에 사망했는데, 누구나 다 걸릴 수 있는 코로나 바이러스의 일부 조각이 몸속에 남아 있다가 초예민한 PCR검사 실시 후 양성으로 나오면 그 사람은 코로나19로 사망한 것으로 처리되고 있다”라고 폭로했다. 

실제로 전문가들은 PCR테스트의 증폭값(CT값)에 따라 수천억에서 조 단위의 증폭을 시키므로 가짜 양성(위양성)이 너무 많이 나오고 있다는 점을 들어 국내 PCR테스트 판독 자체에  상당한 문제가 있다는 의견을 오래전 부터 내고 있었다. 

최 의원은 또 “백신 부작용 사망자들은 아주 철저하게 인과성 검토를 해서 적극적으로 인과관계 배제 후 보상을 제대로 하지도 않으면서, 코로나 증상으로 인한 사망자들은 기존 기저질환과의 사망 관계 등 인과성 검토를 하지 않고 무조건 코로나19로 사망했다고 통계를 내고 있다”고 지적했다. 

즉 질병청이 코로나 백신 부작용으로 사망한 사람에 대해서는 그 인과성을 인정하지 않고 보상을 해주지 않으면서,  반면 코로나로 사망한 사람의 숫자는 최대한 부풀려서 국민들의 공포감을 유발하는 통계 결과를 냈다는 것으로 해석된다. 

최춘식 의원은 “국민들의 건강을 책임지고 불안을 해소하는 동시에 사회를 안정시킬 책무가 있는 정부가 효과도 없는 부작용 백신을 점점 더 강제화하고 사망통계를 부풀리면서 비합리적인 공포 분위기를 조성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또 “정부는 어른들을 보호하겠다고, 아이들에게, 실험 단계라고 볼 수 있는 백신을 접종시키는 비윤리의 극치인 청소년 방역패스 뿐만 아니라, 기간 갱신형의 전체성인 방역패스 제도 자체를 즉각 철폐하라"고 강력히 촉구했다. 

최근 백신에 대한 부작용 사례가 빈발하고, 방역당국이 백신패스를 강행하면서, 그동안 침묵하던 정치권에서도 그동안 방역당국이 국민을 속였다는 목소리가 연달아 나오고 있어 파장이 예상된다.

코로나사태에 대해 집중적으로 파헤치고 있는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결국 지금까지 단지 169명이 순수하게 코로나로 사망한 사람의 숫자라는 것인데, 이마저도 얼마전 '14명'이라는 숫자에서 갑자기 늘어난 수치이다." 라면서 "백신 부작용으로 사망한 사람을 혹시 코로나로 사망한 것으로 집계하지는 않는지에 대해서도 전수조사를 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최춘식 의원은 국민의힘(경기 포천시가평군) 소속 의원으로 국민의힘 원내부대표를 맡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