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소연 "홍준표, 연초에 후보교체 여론 띄워"…洪, "약점 잡힐 일 하지 않아"

댓글 0

정치 세상

2022. 1. 4.

[시사우리신문]김소연 국민의힘 대전시당 시정감시단장이 홍준표 의원과 이준석 대표를 겨냥해 폭로성 글을 올렸다.

김소연 국민의힘 대전시당 시정감시단장

김 단장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정치판의 선과 악, 홍준표, 이준석, 그리고 여의도'라는 글을 통해 지난 가을 홍 의원과 통화한 사실을 언급하며홍 의원이 '골든크로스’를 확신했다며 후보 교체론 여론을 조성하고 있다는 것을 암시하는 통화 녹취록을 가지고 있다고 주장 했다.

 

이에 홍 의원은 '질이 나쁘다'고 비판했다.

 

김 단장은 "윤석열 후보님이야 당연히 잘 알고 계시겠지만, 애타는 지지자분들께서 지금의 이해할 수 없는 현상에 대해 제 나름의 논평을 전한다"며 운을 뗐다.

 

그는 홍 의원이 "저에게 전화하셔서 '골든크로스'된다고 확신하시며 이준석 까지 말라고 한 말씀 자동녹음 돼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김 단장은 "홍 의원님 여론조사 골든크로스 확신 어떻게 저에게 이야기 하신 것일까"라며 의문을 제기했다.

 

또한 김 단장은"경선 후 홍 캠 여론조사에 관여했던 인물이 정산 안 됐다며 폭행 사태까지 일어났던 것으로 알고 있는데, 여론조사 기관과 무슨 작업을 했던 것일까"라며 "평소 갤럽에서 본인 이름 빼달라고 까지 하며 여론조사 불신론을 내세우던 홍 의원님께서 왜 갑자기 여론조사 맹신론자로 바뀐 것일까"라고 지적 했다.

 

그러면서 그는 "홍 의원님은 지금 열심히 물밑 작업을 하고 계신다고 보면 된다"며 "연초에 후보 교체론을 띄워서 1월 중순 이준석 선대위 복귀와 동시에 후보 교체 전격적으로 하기 위해 꾸준히 여론 조성하고 원외 위원장들이나 기자들, 의원들 매수하는 작업을 하고 계실 것"이라고 추측성 주장을 했다.

 

아울러 그는 현재 당 내부 분위기에 대해 "이준석 당대표 성상납 건이 터졌고, 홍준표 의원에 대한 폭로도 이어질 것으로 보여 지금 계획이 틀어져서 멘붕된 자들이 눈에 보인다"고 평가했다.

 

이에 대해 홍 의원은 "약점 잡힐 일 하지 않아"라고 반발하며 ‘'이 나쁜 사람'이라고 비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