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 2021년 07월

10

만남 세상 화목사 명품시계수리전문점, 이철우 기능장 "시계 촛침을 움직이는 열정"을 듣는다.

[시사우리신문]전국 7대 도시로 명성을 날린 경남 마산시가 2010년 마산, 진해, 창원이 통합되면서 통합창원시로 출범하게 됐다.통합창원시가 출범 된 지 11년이라는 세월동안 마산은 흔적도 없이 사라지면서 2022년 특례시 출범을 앞두고 있다.마산 육호광장과 오동동과 창동은 경남의 상징적인 곳이다. 마산지역의 세월의 흔적은 지울 수 있어도 살아있는 역사는 아직도 남아 있다는 것.한 세대가 변화면서 새롭게 탄생되지만 50여 년 동안의 삶을 바꿀 수 없는 것이 인생사다.70년대 결혼 예물시계가 전국적으로 유행하면서 로렉스와 오메가 시계 등 명품시계들이 붐 전성기를 맞이했다. 그 때 그 시절 시계 유행 사이클이 되돌아 오면서 명품시계수리전문점이 급부상하고 있다. 마산의 역사처럼 명품시계의 모든 것을 수리할 수..

댓글 만남 세상 2021. 7.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