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마음날씨 ♡

피아212 2019. 1. 29. 06:43


[ 여정 / 이연형 ]

피아212♪

 

고향 가는 길


 

글/피아212


설 명절을 맞아
고향집으로 가는


가다서다
한없는 지루함을 견디며
가는 길, 길

그 곳에
설 자리가 없는 사람

절망의 끝에서
절망을 밟고
다시 걷는 길

길은
말이 없다
그저 견딜 뿐이다

 

 

피아212♪ 

 

설날 떡국드세요.

 

 


 

많이 드시고
사랑하는 분들과 반가운 만남 가지시며
올 한해 건강하시고 가정에 만복이 깃드시기를 기원합니다.


 


 


 





 

피아212♪

♬~설 명절에(김용임 민요메들리 )~♪

래듣기 릭==>>

01. 새타령 02. 남원산성 03. 한강수 타령04. 선화공주
05. 오봉산 타령 06. 몽금포 타령07. 성주풀이08. 창부타령
09. 태평가10. 베틀가11. 둥그레 당실12. 풍년가
13. 사발가14. 오돌또기15. 한오백년
16. 뱃노래17. 매화타령18. 박연폭포19. 천안삼거리20. 청춘가

 


향수(鄕愁) -이동원,박인수

 

 

래듣기 릭==>>

 

 

넓은 벌 동쪽 끝으로 옛이야기 지줄 대는
실개천이 휘돌아 나가고
얼룩빼기 황소가 해설피 금빛
게으른 울음을 우는 곳
그곳이 차마 꿈엔들 잊힐 리야
우~

질화로에 재가 식어지면
빈 밭에 밤바람 소리 말을 달리고
엷은 졸음에 겨운 늙으신 아버지가
짚 베개를 돋아 고이 쉬는 곳
그곳이 차마 꿈엔들 잊힐 리야

흙에서 자란 내 마음
파란 하늘빛이 그리워

함부로 쏜 화살 찾으러
(풀섶 이슬에) 함추름 휘적시던 곳
그곳이 차마 꿈엔들 잊힐 리야

전설 바다에 춤추는 밤물결 같은
검은 귀밑머리 날리는 어린 누이와
아무렇지도 않고 예쁠 것도 없는
사철 발 벗은 아내가
따가운 햇살을 등에 지고 이삭 줍던 곳
그곳이 차마 꿈엔들 잊힐 리야

하늘에는 성근 별
알 수도 없는 모래성으로 발을 옮기고

서리 까마귀 우지짖고
지나가는 초라한 지붕
흐릿한 불빛에
둘러앉아 도란도란 거리는 곳

그곳이 차마 꿈엔들
꿈엔들 꿈엔들 꿈엔들
잊힐리야





저번제사 지나갔네 두달만네 설날이네
내눈내가 찔렀다네 어디가서 말못하네
할수없이 그냥하네 쉬바쉬바 욕나오네
지갑열어 돈냈다네 중노동도 필수라네

제일먼저 두부굽네 이것쯤은 가비얍네
이번에는 나물볶네 네가지나 볶았다네
냄비꺼내 탕끓이네 친정엄마 생각나네
이제부턴 가부좌네 다섯시간 전부치네
부추전은 쉬운거네 스물댓장 구워냈네
배춘전은 만만찮네 이것역시 구웠다네
동그랑때 차례라네 돼지고기 두근이네
김치전도 굽는다네 조카넘이 먹는다네

기름냄새 진동하네 머리카락 뻑뻑하네
허리한번 펴고싶네 한시간만 눕고싶네
그래봤자 얄짤없네 입다물고 찌짐굽네

남자들은 티비보네 뒤통수를 째려봤네
주방에다 소리치네 물떠달라 지랄떠네
속으로만 꿍얼대네 같이앉아 놀고싶네
다시한번 가부좌네 음식할게 태산이네
꼬지꿰다 손찔렸네 대일밴드 꼴랑이네

내색않고 음식하네 말했다간 구박이네
꼬치굽고 조기굽네 이거제일 비싸다네
맛대가리 하나없에 씰데없이 비싸다네
남은것은 장난이네 후다다닥 해치우네

제삿상이 펼쳐지네 상다리가 부러지네
밥떠주고 한숨쉬네 폼빨역시 안난다네
음식장만 내가했네 지네들은 놀았다네
절하는건 지들이네 이내몸은 부엌있네

제사종료 식사하네 다시한번 바쁘다네
이내손은 두개라네 지들손은 졸라많네
그래봤자 내가하네 지들끼리 먹는다네

부침개를 썰어놓네 과일까지 깍아놓네
이제서야 동서오네 낯짝보니 치고싶네
윗사람이 참는다네 안참으면 어쩔거네
손님들이 일어나네 이제서야 간다하네
바리바리 싸준다네 내가한거 다준다네


아까와도 줘야하네 그래야만 착하다네
남자들도 일한다네 병풍걷도 상접었네
무지막지 힘들다네 애라나쁜 놈들이네
손님가고 방닦았네 기름천지 안닦이네

시계보니 새벽두시 오늘아침 출근이네
피곤해서 누웠다네 허리아파 잠안오네
뒤척이다 일어났네 욕할라고 일어났네
컴텨켜고 글쓴다네 그래봤자 변함없네

다음제사 또온다네 그때역시 똑같다네
짐싸갖고 도망가네 어딜가도 살수있네
아들놈이 엄마찾네 그거보니 못가겠네
망할놈의 제사라네 조상들이 욕하겠네

그렇지만 힘들다네 이거정말 하기싫네
명절되면 죽고싶네 일주일만 죽고싶네
십년동안 이짓했네 사십년은 더남았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