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마음날씨 ♡

피아212 2019. 11. 12. 02:47

Autumn / 호머
1877 Oil on canvas  National Gallery of Art, Washington, DC




가을 숲, 지다



 

글/피아212

 


나뭇잎 저버린 숲에서
아주 작은 벌레들
삶의 향연을 벌인다 .

 

노오란 빠알간 빛나는
낙엽들
땅에 엎드려
입을 맞춘다 .

 

땅에서 나서
땅으로
돌아가는
삶에 감사하며

 

나뭇잎,
벌레들에 파먹히며
하냥 웃음짓는다 .

Forest at Pontaubert/쇠라
1881  Oil on canvas  30 3/4 x 24 13/16 in. Metropolitan Museum of Art, New York




 


Elena Kamburova / Dozhdik Osennij (가을 비) 

 

 

<아래는 노래가사 내용입니다>.


또 한번 삶의 간이역을 지나는 길목에서 세월의 바람을 따라 걷다보니 어느새 여름,,뜨거운 심장의 고동소리로 그리움하나 만나면 좋겠다.

그리움을 나누는 사람들이 날마다 우체국 문을 열고 들어서듯 나도 누군가의 가슴을 열고 조금씩, 조금씩 들어서고 싶다 ..한번쯤은 만나보고도 싶다 ;;;

가까이서 그리움의 숨소리를 듣고 싶고 세월 찐득하니 묻은 거친 얼굴을 마주하고 세상 제일 편안한 미소로 반겨 맞으면 따뜻한 마음이 혈관 속으로 스며들 것도 같다..

사랑이 아니어도 좋다 ...작은 그리움이라도 되어 오늘 하루가 행복 할 수 있다면 말없이 그저 바라만 봐도 좋겠다.

거울 앞에서면 늙어가는 세월이 씁쓸히 반겨 웃고 있지만 마음속의 거울은 가슴 두근거리는 설레임.

그래서 마음은 비오는 거리를.....숲길을......바다를 헤매 인다.

바람 향기 그윽한 숲길을 산책하다,,혹은 물새 발자욱 따라 바닷가를 거닐다 풀 섶에 숨은 밤알이나 도토리를 줍듯, 파도에 밀려온 이뿐 조개껍질을 줍듯,여름 장마 비처럼 퍼 붙는 秋雨속을 뛰다 오랫동안 소식 끊긴 반가운 친구를 만나듯 순전한 환희로 빛나는 그리움하나 만나면 좋겠다......

 

 

Elena Kamburova

러시아를 대표하는 매혹적인 목소리를 가진 엘레나 깜부로바 .우수어린 목소리,,내면의 감성을 이끌어내어 표현할 줄 아는 베테랑 가수이다.사랑과 이별이라는 곡으로 우리나라에 알려진 가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