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 필사

    칠부능선 2022. 1. 11. 17:54

    꽃 보고도 웃지 못하는 저녁이 있어
    오성일


    나는 견디는 사람
    내 아들을 견디는 사람

    내 어머니는 견뎌낸 사람
    나를 견뎌낸 사람

    나는 좀 배우고 먹고는 살아
    이럭저럭 내 아들을 견뎌내는데

    이렇다 할 배움도 없이 밥도 없이
    내 어머니 나를 어찌 견디셨는가

    꽃 보고도 웃지 못하는 저녁이 있어
    멈추어 자식의 일 생각하느니

     

     

     

     

    이런 시가 있었군요
    오성일 시인집, 꼭 읽어보겠습니다
    오성일 시인 행사에서 몇 번 만났는데, 참 사람 좋아보였어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