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 필사

    칠부능선 2022. 1. 11. 18:00

    밤에 쓴 말

    오성일

     

     

      고개를 숙이고 생각하겠습니다 고요히 나에게만 묻겠습니다 하늘의 별빛에도

    마음 흔들리 수 있으니 우러르지 않겠습니다 눈 감겠습니다 도처에서 나를 노리

    는 파행과 봉착, 눈을 뜨면 꿈꾸지 않은 길 위에 서 있을 수 도 있으나 가장 위독했

    던 순간의 기억으로 길을 되물어 가겠습니다 이 외로움이 나의 방향감각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