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 필사

    칠부능선 2022. 5. 3. 21:31

    사나사 舍那寺

    한필애

     

     

    접시꽃이 만발하면

    매미 떼 자지러진다

    벌레 먹은 보리수 풋열매

    절 마당에 그득하고

    덩달아 뻐꾸기 소리 처량하다

    법당에는 

    엎드린 속울음

    이 첩첩 울음에

    부처님 단잠 깨시겠다

    끙차

    낡은 무릎 일으켜

    돌아앉으시겠다

     

     

     

     

    큰소리 내어 반복해 낭송했습니다
    잘 하셨어요. 낭낭한 음성 그려봅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