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이 없는 석양/두안

댓글 2

창작마음

2021. 10. 25.

말이 없는 석양

                      두안

 

 

 

 

떠나간

청춘을

기억하면서

마음속에는

한없는

그리움으로

가득 차 있다네.

 

 

지는 석양을

바라보고

멍하게 있으니

가는 세월

야속한 마음이

밀려와

고개 숙이네.

 

사업자 정보 표시
| | | 사업자 등록번호 : -- | TEL : --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