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춘도 지고 인생도 지더라/두 안

댓글 3

창작마음

2022. 2. 9.

청춘도 지고 인생도 지더라

                                    두 안

 

 

 

한 번 오는 인생은

영원할 줄 알았는데

청춘도 가고

인생도 지더라

살아보려고 꾸준히

극복했는데도

청춘은 허울 좋은 것

쓸모없는

병명 이름만

남아 있더라

 

 

 

 

영원한 것은 해님 달님

들과 푸른 강산이더라

봄이면 꽃이 피고

여름이면 나뭇잎이

찰랑찰랑 되다가

가을이면 단풍들이고

겨울에 떨어지며

반복되지만

아무 탈 없지

인생은 그렇지않더라.

 

사업자 정보 표시
| | | 사업자 등록번호 : -- | TEL : --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

'창작마음' 카테고리의 다른 글

눈 꽃/ 두 안  (4) 2022.02.21
어머님 품 같은 고향/두 안  (0) 2022.02.14
청춘도 지고 인생도 지더라/두 안  (3) 2022.02.09
사랑하는 마음/두 안  (2) 2022.02.04
인생의 꿈 /두 안  (0) 2022.01.30
사모하는 마음/두 안  (7) 2022.01.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