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리가 없다 방귀/두 안

댓글 2

창작마음

2022. 3. 3.

 

소리가 없다 방귀

                        두 안

 

 

방귀 끼면

소리가 없어서도

안방에

냄새는

요동을 치게 났다

 

말이 없어

웃어른이 끼는

방귀라고

단정하고

말을 못 하고 있다.

사업자 정보 표시
| | | 사업자 등록번호 : -- | TEL : --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

'창작마음' 카테고리의 다른 글

겨울은 가고 봄은 오고 있다/두 안  (0) 2022.03.10
들꽃처럼 하루/두 안  (2) 2022.03.06
소리가 없다 방귀/두 안  (2) 2022.03.03
눈 꽃/두 안  (4) 2022.03.01
인연/두 안  (2) 2022.02.25
눈 꽃/ 두 안  (4) 2022.02.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