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의 풍경/두 안

댓글 0

창작마음

2022. 5. 22.

봄의 풍경

             두 안

 

꽃이

다르고

향기가

다르고

고운 색이

다르기에

꽃은 아름답다.

 

꽃은

슬픔도 없고

웃는

소리도 없어도

지는

날까지 있다.

 

 

활짝

피어나

그대로

피었다.

지더라도

고개만 숙인다.

 

사업자 정보 표시
| | | 사업자 등록번호 : -- | TEL : --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

'창작마음'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영 장산 길/두 안  (2) 2022.05.24
무풍 지대/두 안  (2) 2022.05.23
봄의 풍경/두 안  (0) 2022.05.22
미로 속은 없었다/두 안  (2) 2022.05.20
시처럼 살고 싶다/두 안  (2) 2022.05.19
사랑하는 마음/ 두 안  (2) 2022.05.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