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얀 이팝나무 꽃/두 안

댓글 4

창작마음

2022. 5. 26.

하얀 이팝나무 꽃

                             두 안

 

이팝나무 꽃은

못 먹던 시절처럼

눈에 서려 있는

쌀밥과 같이

주렁주렁 하얗게

꽃잎들이 피었다.

 

마른 가지가

긴 겨울을 참아내고

꽃이 피어나니

바람에 춤을 추다가

떨어지면

하얀 쌀 눈처럼 보였다.

사업자 정보 표시
| | | 사업자 등록번호 : -- | TEL : --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

'창작마음'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사랑하는 날까지/두 안  (0) 2022.05.31
그리움/두 안  (0) 2022.05.27
하얀 이팝나무 꽃/두 안  (4) 2022.05.26
네 잎 클로버 당신에게 드립니다/두 안  (2) 2022.05.25
사랑으로 다 녹아 내릴 때까지/두 안  (4) 2022.05.25
영 장산 길/두 안  (2) 2022.05.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