움직그림(동영상)

잉걸 2021. 10. 9. 22:18

1. <고대문명을 멸망시킨 파괴자. 바다 민족의 정체는? - 청동기 문명의 붕괴 - > :

https://www.youtube.com/watch?v=Znh1Xu_c6gk



2. < 지중해 사르데냐섬의 지구라트와 거석건축물, 거인상과 바다민족 > :

https://www.youtube.com/watch?v=bR2VaUBLKgM


▶ 옮긴이(잉걸)의 말 :

이 ‘ 바다 민족들 ’ 을 보면, 나는 중세시대의 바이킹이나, 동아시아의 왜구나, 고대 말기의 게르만인/중세 초기의 슬라브인들이 밀고 나간 대이동이 떠오른다. 

그리고 미케네 문명이나 크노소스 제국이나 우가리트나 히타이트의 멸망은, 서로마 제국의 멸망과 크게 다를 게 없다는 생각이 들며, 케메트 왕조만 바다 민족들의 침략/노략질을 무찌르고 살아남은 사실은, 서로마가 무너지고 동로마와 사산조 페르시아 제국만 살아남은 사실과 겹쳐, ‘ 갈마(역사)는 되풀이되는구나! 과연 “ 하늘 아래 새것이 없도다. ” ! ’ 는 생각을 안 할 수가 없었다.

결국, 인간은 겉모습만 바뀌었을 뿐, 진화하거나 진보하지는 못했단 말인가? 여러모로 착잡하고 씁쓸하다!

 

 
 
 

움직그림(동영상)

잉걸 2021. 9. 8. 08:15

- 움직그림이 올라온 곳 :

 

https://www.youtube.com/watch?v=jAYKxYYhpRY

 

 

 
 
 

움직그림(동영상)

잉걸 2021. 8. 25. 23:42

- 움직그림이 올라온 곳 :

https://www.youtube.com/watch?v=_6cAfK9mJsI



▶ 옮긴이(잉걸)의 말 :

서기 1878년으로부터 약 3000년 전이면 

3000 – 1878 = 1122

그러니까, 서기전 1122년이다.

그렇다면, 마오리족이 아오테아로아로 건너오기 2422년 전에도 모아새가 살았다는 이야긴가?

서기 1500년, 그러니까 영국인이 아오테아로아(‘뉴질랜드’의 마오리식 이름)에 건너오기 269년 전에 모아새가 사라진 걸 보면, 마오리족은 아오테아로아로 건너온 지 2세기 동안 모아새를 ‘열심히, 부지런히’ 잡아 죽였고, 결국 그 때문에 모든 모아새가 사라졌으며, 남은 것은 모아새의 뼈와 마오리족이 후손들에게 ‘말’과 ‘입’으로 전한 마오리족과 모아새의 충돌뿐이었던 거고?

그렇다면, 모리셔스 섬의 도도새가 사라진 게 포르투갈 선원들의 탓이듯이, 모아새가 사라진 건 마오리족의 탓이다.

단, 나는 마오리족이 아오테아로아 섬의 자연에 미친 안 좋은 영향보다, 그 뒤에 건너온 영국인이 자연에 미친 안 좋은 영향이 더 크다는 점을 지적하고 싶다.

마오리족은 모아새만 없앴지만, 영국인은 ‘양을 키우려고’ 아오테아로아의 숲을 태워 없앴고, 영국의 식물을 가져와 퍼뜨림으로써 아오테아로아의 옛 생태계를 망가뜨렸기 때문이다.

(그리고 마오리족이 아오테아로아 섬에 온 뒤, 2세기 동안 모아새를 사냥해서 잡아먹었다면, 모아새는 키와 덩치가 크니, 얻을 수 있는 살코기가 많았을 것이고, 그들은 새의 알도 요리해 먹었을 가능성이 크니, 적어도 서기 14 ~ 16세기에 아오테아로아 섬에 살았던 마오리족들은 동물성 단백질을 충분히 섭취했을 것이다.

식인이나 인신공양이 먹을 고기나 생선이 모자라서 생긴 풍습이라는 인류학자들의 설명을 염두에 둔다면, 서기 19세기에 영국인을 비롯한 유럽인들이 마오리족을 헐뜯을 때 근거로 든 식인 풍습은 마오리족이 처음부터 지녔던 것이 아니라, 서기 16세기 이후 모아새가 사라지면서 고기를 먹기가 힘들어지게 되었고, 그 때문에 ‘모아새의 고기와 알을 대신할 것’을 찾느라 만들어진 건 아닐까?

그렇다면 마오리족이 처음부터 식인종이었다는 비난은 잘못된 이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