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이야기

해남 2017. 3. 14. 06:00

월간 시사문단은 2017년 제12회 빈여백동인문학상 수상자를 발표하였다.
 
빈여백동인문학상은 2005년 출발하여 순수문학을 고취하고 문단발전에 지대한 역할과 발표된 작품으로 선정하였다. 황금찬 시인이 심사위원장, 박효석 시인, 손근호 시인이 심사위원을 맡았다.
 
수상작은 봄의 손짓, 2017년 봄의 손짓(연간지)에 발표되어 3월에 출간되었다. '빈여백 동인'은 순수문학 동인으로서 기성문인들이 만들어가고 순수문학을 지키는 데 일임을 다한 동인이다. 빈여백동인문학상은 600여 작가들로 이루어진 빈여백동인회에서 등단 차 2년 이상 작가들에서 선정되었다. 현재 빈여백동인 회장은 김석범 시인이 맡고 있다.
 
 
월간 시사문단 손근호 발행인은 "매년 수상자를 발표하여 이에 이어가는 동인들을 극찬하고 싶다. 이에 빈여백 동인의 정신이야말로 우리 풀뿌리 문학인의 자긍심을 가지는 이유이기도 하다"고 말했다. 한편 심사위원장 황금찬 시인은 빈여백 동인의 문학상이야말로 타 문학계에서도 본을 받아도 좋을 역사성을 가지고 있다 하겠다. 하나의 문학상이 1회에 끝나지 않고 12회, 십이 년을 이어온다는 것, 자체가 축하받을 일이다.
 
심사위원 박효석 시인은 이번 수상자 채금남 이길자 김미희 시인, 세 당선자들의 치열한 문학 창작에 노고를 다했다고 전했다.
 
수상자 작품은 2017년 '봄의 손짓'(그림과책)에서 만날 수 있다. '봄의 손짓'은 연간지로서 혹한의 겨울을 이겨낸 세상에 봄이 되었다는 것을 알리고자 순수작가들의 연간지로서의 지면이다. 교보/영풍 대형서점에서 만날 수 있다. 한편 이번 수상작은 월간 시사문단 4월호에 수상소식과 수상소감을 만날 수 있다.
 
또한 빈여백 동인회 회장인 김석범 시인은 이번 당선자들은 동인지 이년동안 발표하여 그 역할을 다해온 시인들로서 축하를 전했다.
 
< 2017년 제 12회 빈여백동인문학상수상자 >
 
채금남 시인 치자꽃 외 9편
 
이길자 시인 모란 외 9편
 
김미희 시인 완제품<1> 외 9편
 
시상식은 3월 18일(토) 오후 4시 서울 종로구 무악동 63-4 송암빌딩 빈여백동인클럽에서 월간 시사문단(www.mundan.co.kr 02-720-9875)에서 개최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