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를린영화제원정대]

이기자 2008. 2. 20. 01:41

(인천행비행기안=베를린영화제원정대) 을 감았다 떼니 앞이 캄캄하다. 어느새 비행기 안은 암흑천지다. 곳곳에 설치된 모니터 불빛이 어둠을 가르고 있다. 가방에 든 노트북을 꺼내 전원을 켰다. 지금 이 순간, 이 느낌을 기록으로 남겨두고 싶었다. 현재시각 1시13분. 체코 프라하에서 출발한 지도 벌써 5시간이 훌쩍 지났다. 이제 7시간 만 지나면 인천공항에 도착한다. 그러면, 다시 일상으로 돌아가게 된다. 아무 일도 없었던 것처럼, 다시 그렇게. 지난 6일 동안의 유럽 여행도 그렇게 끝난다.

 

'끝'이란 생각을 하니, 괜스레 마음이 적적하다. 불과 며칠 전으로 돌아가 보자. 12일 오후, 독일 프랑크푸르트행 비행기를 탔을 때는 누구보다 설�다. 유럽으로 떠나는 첫 여행이었기 때문이다. 베를린국제영화제 현장에서 레드카펫을 봤을 때를 떠올리면, 지금도 가슴이 벅차다. 게다가 세계적으로 이름이 난 독일 맥주를 매일 마실 수 있어 행복했다. 그것도 매일, 적어도 하루에 세 번씩, 매번 다른 종류로. 하지만 한편으론 "가서 잘 해낼 수 있을까" 항상 마음이 무거웠다.

 

결과는? 사실 그리 만족스럽지 않다. 계획했던 대로 현장에서 재빨리 많은 소식을 전하지 못해 정말 안타깝다. 열악한 인터넷 환경 탓을 하고 싶지는 않다. 조금 더 잠을 덜 자고 시간을 쪼갰더라면, 더 많은 소식을 전할 수 있었을 테니까. 하지만 이것 하나만은 알아줬으면 한다. 적어도 그 순간만이라도, 최선을 다하려고 노력했다는 것을 말이다.

 

여행, 떠날 때는 행복하지만, 끝자락에는 항상 지독한 외로움만 남는다. 누군가와 만나고 다시 헤어져야하기 때문이다. 6일 전, 인천공항에서 이들을 처음 만났다. 원래 가기로 했던 사람이 개인 사정상 빠지는 바람에, 난 뒤늦게 행운을 얻었다. 그때는 참 어색했는데, 제법 많이 친해졌다. '유노윤호', '타블로', '강동원', '게걸반장', '태클녀', '관음보살' 등. 서로 별명도 붙여주고 부르다보니, 어느새 정도 많이 들었다.

 

특히 유난히 난 별명도 많았다. '김대리', '노총각', '걸출남' 등. 뜨거운(?) 관심에 보답하는 마음으로 모두에게 별명을 붙여주겠다고 했건만, 그러지 못해 아쉽다. 그리고 미안하다.

 

옛말에 "회자정리(會者定離), 거자필반(去者必返)"이라고 했다. 만남이 있으면 헤어짐이 있다. 하지만 반드시 다시 만난다는 것을 믿는다. 우리 할아버지, 할머니들이 이미 수차례 경험해본 일이 아닌가. 그래서 당장은 서운하지만, 슬프지는 않다.

 

마지막으로 원정대를 인솔하느라 고생한 다음(daum) 문주원 과장님, CGV 김일진 과장님, 한진관광 이창성 대리님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 2008년 2월 17일 일요일 새벽 2시12분, 인천공항으로 향하는 비행기 안에서

 

 <자! 이제 좋은 곳에 취업해서, 얼른 결혼하자!>

좋은데로 결혼 먼저하구 얼른 취업해 ㅎㅎㅎ
결혼 먼저 해줄 아가씨가 있을까요? 취업 안 해도? ㅠ.ㅠ
청첩장 꼭 주세요 ㅋ
당연하지. 훗훗-
왜 내이름이 맨 끝이야.!. 보고싶다.~ 걸출남^^
원래 주인공이 제일 마지막인 거 아시죠? ^^ 저도 모두들 그립네요. 참 사람 인연이란.

 
 
 

[사진]

이기자 2008. 2. 14. 10:05

 

지난 12일(한국시간) 오후 1시30분께 '제1회 베를린영화제원정대'는  대한항공 KE905편으로 한국 땅을 떠났다.

 그 첫째날 여정을 고스란히 카메라에 담았다.


 
 
 

[베를린영화제원정대]

이기자 2008. 2. 12. 12:15
(인천공항=베를린영화제원정대) 여기는 인천공항, 다음 라운지. 독일로 출발하려면 이제 30여 분 남았다. 두근두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