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eaux에서

eunbee 2018. 3. 5. 20:04

 

 

 

내집에서 이곳으로 온지 열흘이 지났네요.

큰딸네 새집에서 꼼지락~ 만지작~ 살림정리하다가

은비 까비가 궁금하면 느릿~늘청~ 발라드(산책),

Parc de Sceaux 옆구리를 가로질러 작은딸네로 오가던 열흘.

 

이제 몸에 익었답니다.

이집저집 왔다리갔다리^^ 이일저일로 다소 몸은 고달프지만

이것이 바로 '친정엄마'라는 단어에 담긴 고달픈 정겨움 애달픈 사랑의

숙명적인 스토리가 아닐런지요.ㅎㅎ

 

고향의 형제님들의 궁금증을 위해 Parc de Sceaux 지도 펼칠게요.

파리의 두 조카가 쏘공원을 가운데 두고 정답게 사는 세월이 시작됐으니까요.

 

지도 맨 위 동그라미 안 RER 표지 메트로 Sceaux는 은비네,

지도 오른쪽 중간 RER 메트로 표지 Parc de Sceaux는 큰애네.

메트로 역에서 두 집 모두 500보 이내. 소위 역세권,^^ 그보다 좋은 숲세권.ㅋㅋ

 

쏘공원 넓이가 180헥타르, 내가 가로지르는 거리는 2~3km.

내겐 산책하기에 딱 좋은 거리예요.

뜨거운 음식 보자기에 싸들고 가면 저쪽집 애들 먹기에 그냥 좋은... 거리.ㅎ

공원엔 잔설이 반짝이고, 눈속에서도 파릇파릇 생기있게 웃는

빛나는 생명들은 얼마나 싱그러운지요.

 

오늘은 둥그런 하얀달이 서녘으로 숨어드는 아침 풍경을

은비네서 맞이했다우. 한동안은 여기 머물거예요.

 

 

얘들이 사는 Sceaux는

IIe-de-France에 위치한, Hauts-de-Seine주에 속한답니다.

파리에서 8km 쯤 남쪽, 루이14세때의 총리였던 Colbert(1619-1683)재상의 사유지는

혁명 이후 공공의 공원이 되었지요.

운좋은 나는, 나를 위한 장소로 만들어 듬뿍 누리고 즐기며 마냥

고마워하고 있고요.

모든 것은 누리고 즐기는 사람 것이에요. 그쵸?

시간이든 자연이든... 예술이든 문화든... 그 무어든...

 

어젠

봄 마중비 내렸구요.

오늘은

파란하늘 펼쳐 놨네요.

 

봄!

머지않은 것 같아요.

봄편지, 자주 띄울게요~^^

 

 

***

 

 

사진 : 오늘 아침 6시 40분즈음,

하얀 새벽달이 나무 뒤로...

“친정엄마의 고달픈 정겨움 애달픈사랑...”
지난해 가을 시집간 딸네집 며칠 머물며 제 친정 엄마의
저를 향했던 그마음을 엄마가 세상을 떠나신후 첨으로 알게 되었습니다.
저 참 미련한 딸이지요 은비님?

두딸집 이쪽 저쪽 다니시며 행복하신 엄마마음이 글속에서 느껴집니다!
반가워요. 사슴시녀님!
닉네임이 참으로 정겹네요. 사슴닮은 눈을 가지셨을까?ㅎ

그런 말 있지요. 딸 둘 둔 엄마는 비행기에서 죽고
아들 둘 둔 엄마는 거리에서 죽고, 남매 둔 엄마는
친손주 업고 딸네집 싱크대 앞에서 죽는다.하하하하~-
요즘 세상에야 그럴일 만무지만 두딸이 가까이 살게되니
엄마 치마자락에서 휘파람소리 나게 생겼어요.ㅋㅋ
즐거움도 두 곱이겠지만요.^^

제 엄마가 제게 주시던 사랑 얘들에게 갚으려면
열백번 죽었다 깨어나도 어림없으니...
세상 엄마는 모두 그러하시고, 세상 딸들은 다 이런지요.

사슴시녀님!
좋은 인연 예감의 글, 고맙습니다.

엄마 라는 단어만 봐도 가슴이 시려요!
아주 많은 시간이 지나면 괜찮아 지겠지....생각하고 참아요!


저도 눈이 있긴하데...제 눈은 사슴처럼 아름다운 눈은 아니구여,
은퇴후 뭔가 할게 없을까 생각하다, 집 뒤 작은터에 코구멍 만한 텃밭을 시작했는데
제가 만든 그텃밭이 사슴들이 즐겨 다니던 길 모퉁이 였더라구요!
오며가며 제 텃밭 채소들 다먹어버리는 사슴들이 많이 미웠더랬는데..
가만히 생각해보니, 제가 이사오기전 그땅이 사슴들이 주인이었더라구요.
그래서 전 사슴시녀가 되기로 했지요. ^^
ㅎㅎ~ 모두들 공주나 여왕이길 바라는데(닉이라도 말이죠)
더러는 여신이기를 바라기도 하구요.ㅋㅋ
사슴님께선 '시녀'를 자청하시다니... 삶에 대한 태도까지
짐작이 간다면 지나친 생각일까요?
겸양, 배려, 스스로 낮춤, 돕고 나누는 입장...
아름다운 분이에요. 사슴님은... 하나를 보면 열을 헤아릴 수 있다고
제 어머니께서는 늘 말씀 하셨지요. 이쁜 마음의 사슴시녀님!^^
파리로 가셨군요..
늘 못만나는 우리의 운명은 또 뭐랍니까..ㅎㅎ
파리를 너무 잘알고 가족까지 옆에 있으니 참 좋은 시간이 되지 싶군요..
늘 행복하세요..
(답글이 자꾸만 날아가요~ㅠㅠ)
우리들의 어긋나는 만남처럼...ㅋ

4월에 한국 가시나요?
늘 어긋 나는 길, 한번쯤 딱딱 맞춰 보기로 해요.

글고보니 울집도 역세권, 숲세권, 그리고 보너스로 절벽 위에서 강을 내려다 보는 강세권까지.... 야호~ ^^
오호라~~~~
강*세*권*까지.^^
강하고 쎈 동네인가 보아요.
배산임수렷다~^^ 왕부러움이에요.

허드슨???일테죠. 물론.
넵, 한강의 정기를 받고 태어나 헛슨강에 정기를 돌려줄지도 모르겠어요 ^^
한강에서 받은 정기
이세상 한살이 멋들어지게 누리시고
허드슨강에서 반납하시는 것도 썩 괜찮은 일,
우주로 흩어지기도 하는 걸요.
여긴들 거긴들 어떠리요. 암튼 복된 인생, 엘렷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