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eaux에서

eunbee 2018. 3. 14. 23:12

 

 

 

 

 

 

 

 

 

 

 

 

봄햇살이 정원 가득 내려앉은

Journee du Nombre Pi(파이 데이) 오전,

마침 수요일은 동네 초등학생도 우리집 대학생도 학교 쉬는 날,

언제나 그렇듯 오전 한 때 창가에 앉아 커피를 마시며

창밖 풍경을 즐기는 내 시선 안으로, 오늘은

짧은 시간 동안 차례로 등장하는 어여쁜 모습들..

나는 동화책의 페이지를 넘기듯 한 장면 장면을

행복에 젖어 바라보았지요.

 

똑같은 옷을 입은 어린 소녀 둘이 사뿐사뿐 잔디 위를 뛰어다니다가 곧 사라져 버리고,

이번엔 두 형제의 춤 공연, 예닐곱 살쯤 된 형아의 브레이크댄스 한판, 훨씬 더 어린 아우는 폴짝폴짝,

잠시 그러더니 그들도 킥보드를 타고 사라지고.

 

잠시 후, 우리 아파트 현관에서 강아지랑 금발소녀 등장,

나는 커피잔 내려놓고 이제 폰카로 동화 장면 스케치,

소녀는 수선화에 날아든 하얀나비를 좇아서 강아지에게 보여주면

강아지는 코를 나비에게 들이대고..(누구는 뉘에게 입을 들이댔다더만...ㅋ)

나비는 호르르 날아서 다른 꽃으로.. 소녀와 강아지는 나비 따라 이리저리 뛰어다니며..

 

나비와 소녀와 강아지와

봄볕과...

얼마나 이쁜 풍경인지.

차암 아름다운 동화책 또 한 페이지.

 

그리고...

한참 후 게이일까?

두 노인이 팔짱을 끼고 집으로 향하는 느린 발걸음,

키가 조금 작은 분이 아픈가봐요. 젊은날부터 사랑했을

두 노인은 이제 황혼, 좀더 건강한 쪽이 덜 건강한 분을

챙기고 있네요.

 

창가에 앉아 커피를 마시며 창밖 풍경을 바라보는

몇십 분 동안의,

내가 읽은 동화책이라우.ㅎㅎ

 

오늘은 파이 데이

3.14159.............

머리 복잡한 원주율 말고 블랑제리에 가서

사과파이나 사다 먹어야겠어요.ㅎ

것두 30e anniversaire de la journee de Pi 라는데요~^^

 

 

 

아참!! 그리고 오늘

창밖 목련 꽃봉오리와 첫인사를 나누었다우.

오 랄라~~~ 봄이에요. 정녕.^^*

은비님이 올려주신 글을 읽으니 사진보다 더
선명하게 상상의 나래가..^^
저희집 자목련은 벌써 피고 지고 있구요, 귀한 백목련은 한국다녀오니
벌써 다지고 없더라구요!
때가 되면 어찌 알고 이렇게 예쁜 모습으로 찿아 주는지 넘 반갑지 않나요?

“젊은날부터 사랑했을 두분..” 글을 읽으며
작년봄 엄마보러 한국가는 비행기안에서
봤던 영화 “Amore”가 떠올라요. 노부부 여자분이 음대교수 피아니스트였던가..
나중에 남편분이 힘든 아내를 인위적으로 떠나 보내는 장면 그리고
열려진 침실 창문으로 날아 오르는 비둘기..
사랑하는 부부의 운명이 다하는 순간을 얘기하는 영화였는데..
모두 잠들고 어두운 비행기안에서 저도 모르게
얼마나 울었는지 몰라요, ㅠㅠ 너무 슬퍼서 감정조절이 힘들어
제 입을 네프킨으로 꼭 막았었는데..
승무원이 물었었어요 괜찮냐고..ㅠㅠ
이별은 삶의 일부지만..너무나 힘들어요!

창밖에 봄을 알리는 노란색 예쁜 수선화들 보면서
오늘은 텃밭에 잔뜩있는 잡초를 뽑아야 겠어요! ^^
은비님도 멋진날 되세요.
영화 아무르, 저도 보았어요. 이렇게 저렇게 모두 이별해야하는...
그러나 노부부가 함께 떠나는 이야기는 너무 슬픈...

오늘, 3월 14일은 아인슈타인이 태어났었고 스티븐 호킹박사가
떠나신 날이 되었네요. 모두 떠납니다. 결국엔...

봄날 정원에서 금발의 소녀가 강아지를 껴안고 햇볕 쐬고 있는
모습은 한폭의 그림이었고, 한편의 동화였어요. 사진에 못담아 유감.ㅠ
비밀댓글입니다
비밀댓글입니다
비밀댓글입니다
비밀댓글입니다
신기한 Pi Pie를 다 보네요? ㅎㅎ

알게 모르게 외부의 영향을 받는 게, 제가 학생일 때만해도 한국에서 여자는 물론 남자 친구끼리
손을 다정히 잡고 다녀도 아무도 게이라 생각하지 않았거든요. ^^
목동의 별 빵집엔 저런 Pi Pie 없던걸요.ㅎ
어제도 그냥 몽둥이와 반달로...

내고향 그시절 시골마을에서는
레스비언 소문으로 온 읍내가 떠들썩했었지요.

이아파트 단지내에만도 남자커플들 더러 사세요.
예사로운 일이지요. 별날 것 없고...
그런데 노구를 서로에게 의지한 모습은 묘한 슬픔이
묻어나는 듯.. 이것 또한 편견이겠죠만.
사진 외에 글이 ?? (어제 읽었지 싶은데 )....... 제가 착각하는지도 모르겠습니다.
소녀와 강아지와 갓 꽃잎을 내미는 자목련,
봄햇살 아래서 참 닮았습니다.
가끔 사진은 잘렸다가 다시 원상태로 돌아오곤 하던데
이젠 글도 숨었다가 나타나나요? 몰랐는데...숲지기님께
보여드리기 부끄러웠을까요?ㅋ

오늘 파리 날씨는 비 추적이더니 함박눈이 펄펄..
난방도 다시 온도 높혀주네요.
꽃샘추위도 아직 많이 남아 있을테니, 봄노래는 천천히
불러야 되려나 보아요.
어제 읽었던 글을 다시 볼 수 있습니다.
은비님 글은 숨바꼭질도 곧잘 ㅋㅋ
봄꽃과 소녀와 강아지가 등장하는 창가는
훌륭한 봄 공연무대군요.
감사히 또 보고 갑니다.

늙어가는 남남커플은 슬픈 무언극이 연상됩니다.
불과 얼마전까지만 해도 할말이 있었지 싶지만
이제는 "좋은 아침" 그러고 인사해주고 싶습니다.
수선화가 피기 시작하고 목련이 보이는 공원..
아이들이 강아지랑 놀고..
가슴이 뭉클해지는 장면이군요..
봄이 오는 느낌이 ..
가느다란 눈이 마치 자욱하게 드리우는 안개 같아요.
어제는 함박눈 내리더니 오늘은 실같은 눈이 종일 와요.
꿈속 같은 풍경이에요. 눈발 속에서도 목련은 열세 송이나
입술을 내밀었네요. 눈은 비보다 한결 낭만스러워요.

저리 눈이 내려도 꽃들은 웃지요. 간저러울만큼만 오니까...ㅎ
이래도 저래도.. 봄이어요.^^* 우리도 웃어요. 계절이 간지럼 주니깐.
오랜만입니다.
시간이 지났었나 싶을정도로 여전하시네요.
아름다운걸 보는눈과 표현해내내는눈
선한 아름다움을 걸러내는시각
시절의 변화에 잘 동화되어 제때 찾아내는 감각들
여전히 신선하시고 변함없으셔서 보기 좋습니다.

프랑스에 계신가 보군요.

저는 체리나무를 작년초에 심어놓고 주말마다 강원도 고성으로 농사지으러 다니고 있지요.
3년쯤 후에 귀농을 하려고요.
체리농장 완성되서 열매 달릴때쯤 놀러오세요.

그동안 안보았던 은비님의 시간들 거꾸로 보려면 한참 봐야 겠군요^ㅅ^
정말 정말 오랜만이에요. 안녕하시니.. 고맙습니다.
서로 잘 살고 있으면 이렇게 반갑게 만날 수 있으니
늘 무탈하게 큰일없이 잘 지냅시다요.^^

그간 친구관계로있던 블방사람들과의 친구맺기를 취소했답니다.
그럴 마음이 생긴 일이 있었어요.ㅎ 변한 건 그 시시한 사항
뿐이네요. 변함없는 소리님 계셔서 고맙습니다.

체리나무가 자라고 있군요.
<체리 향기>라는 이란 영화를 참 좋아했지요.
소리님 체리농원에 체리꽃이 필 무렵에 그곳에
가고 싶네요. 3 년 후 귀농 예정이시고 요즘은 주말
농부시네요. 아름다운 노후의 모습이 상상됩니다.
대부분의 직장인이 부러워하는 인생설계.ㅎ

초대 말씀 주시니
정말 정말 기쁘네요~^---^

가끔, 소식 주세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