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eaux에서

eunbee 2020. 3. 3. 02:24

 

 

 

 

 

 

 

생 제르맹 데 프레 성당엘 갔다.

성당 내부의 묵은 때를 벗겨내어 기둥과 천정의 채색이며

성물과 그림들이 새뜻해졌다는 뉴스를 본 작은딸이

깔끔하게 단장된 것을 보고 싶다해서 함께 가게 된 거다.

 

철재 창틀과 유리로된 속엣문을 밀고 들어서니

뉜가가 파이프오르겐을 연주하고 있다.

오랜만에 듣는 파이프오르겐 음악, 평화롭다.

 

나는 먼저 촛불을 밝히고,

지구별 가족들의 안녕을 기도했다.

세상이 하~어수선하니...

그리고, 성당 이곳저곳 기도처를 천천히 돌아보는데

내 시선을 멈추게 하는, 기도 드리는 사람!

 

그도 인류의 평화와 누군가의 안돈을 간구하겠지.

*이루어 지소서~*

 

성당 가면 성호 긋고!

절엘 가면 합장하고!

아무렴~^^

 

작은딸 말에 의하면 파리의 대부분의 성당은 중세 때엔

성당 내외벽이 모두 화려하게 채색되었었다고.

오호~ 그래??? 😱

 

오래전 이 성당엘 처음 왔을 때, 헝가리에서 보던 성당 분위기와

비슷해서 내심 신기한 기분이 들던 생 제르맹 데 프레 성당.

천정과 기둥 윗부분의 채색이 단청색 비슷한 것이 동양적인

분위기로, 부다페스트의 어느 성당을 연상케 했었다.

 

오늘 역시 파리의 여느 성당에선 볼 수 없는 울긋불긋 성당.^^

그건 그렇고(내게 그리 중요치 않아!), 성당 한켠에 비치된

연주회 안내 팜플릿들에 내 시선 고정. 3월 7일,14일, 21일...

와우~ 줄줄이 레퍼토리도 화사한 콘서트 안내라니!

내 입이 ^--------^ 이만큼. ㅎㅏ ㅎㅏ ㅎ ㅏ!!!

 

보라는 달 보다 손가락 끝이

늘 더 중요하고 현실적이얌.

 

***

 

파리는 매일 비

앞으로 2주간 계속 비 예고

그러나 난 괜찮아

하루 속에 해님 비님 바람님 모두도 모자라

우박, 눈, 구름...

보너스로 여우비에 특별 옵션으로 무지개까지

없는 게 없는 날씨니까.

 

무채색 같은 석 장의 사진은

그의 아내와 세비야에 가 있는 아들에게 보낸

오늘의 내 작품- *파리는 비에 젖어 있을 때가

더욱 아름답단다~.*

 

파리 나갔으니

에펠에게 인사하고

카페에서 2.10유로짜리 에스프레소 마시며

창밖 사진 찍고.

 

"루브르는 코로나19 때문에 문 닫았다며? 어쩐다니~"

"핑계야, 핑계꺼리 생기면 툭하면 문 닫아.

소매치기들이 극성이라고 문닫는 루브르야."

"에펠탑은 왜 안 닫아?"

"에펠탑은 돈 벌어야해.

파리시청은 돈을 벌어야 되거든~"

 

에펠탑 바라보며, 모녀가 나눈 대화다.

 

에펠탑은 비를 쫄쫄 맞으며 무뚝뚝하게 서서

우리 대화를 듣고 있다.

누굴 위해 돈을 많이 벌어야 하는 처지에 놓이면

누구라도 우울할 거다.

 

 

( 2020. 3. 2. 22 : 40 포스팅 마침 )

비공개로, 두고두고 더듬더듬 4시간 이상 걸린..ㅎ

내가 이렇게 바쁘다우.^^ 성당 사진 아래 2장은 작은딸이..

내폰은 꼬져서 저런 색채 담아내지 못해서.ㅠㅠ

비에 젖은 파리의 거리
사진 두 장이 다 참 좋으네요.
저런 도시 풍경을 보기가 유럽 아니면
이젠 쉽지 않은 것 같아요.
햇살 번지는 프랑스의
시골마을 골목길
푸르른 들녘
좁고 길게 이어지는 숲길
거기서 재재거리는 새들의 노래소리
쪼르르 달려가다 멈칫 뒤돌아보는 고양이들
때때로 울리는, 낡은 종탑의 종소리
세상속 어수선한 소식은 안들어도 되는.

풍경과 인정이 아름다운 곳
프랑스라는 나라의 시골들...
참새 방앗간 카페의 정다움

어딜봐도 풍요한 자연
축복받은 땅.
코로나 덕에 세월을 잊고 삽니다. 못 뵙고 지나친지 무릇 기하입니다. 저는 아직 존재합니다 ㅎㅎ. 건강하신 글 맛에 마음 놓습니다.
매일 우중충한 날씨에, 들리느니 코로나바이러스가 빚어내는
어수선하고 우울한 뉴스 뿐인 요즈음, 옴마나야 반가워라~^^
일파님의 기척..^^* 두 분 건강하시다는 말씀이시니, 기쁘네요.

은비를 위한 메메표 햄버거 만들고, 창밖 내다보며 봄노래 한곡조
뽑아 올리고 (수선화 ㅎ), 소파에 앉아 오랫만에 블로그 열었더니
반가운 일파님께서....*^-^*

뒤숭숭한 얘기들 멀리 멀리 사라질 때까지
손씻기, 1m거리유지, 비쥬 금지, 마스크는 감염자에게, 의료진에게...
수칙 지키시고, 무탈하세요. 일파님!
세 끼 먹기가 어려웠을 시절 왜 저렇게 성당을 열심히 지었을까? 하는 생각이 스쳐갑니다. ^^
의심없는 믿음의 기적일까요,
인간의 헛된 욕망이 빚은 어리석음으로 쌓아올린 탑이었을까요.

그나저나 코로나바이러스가 PANDEMIC으로 규정된 이즈음
뉴욕 일부 지역이 고난에 처했으니...ㅠㅠ
엘렷님의 강이 보이는 맑은 지역의 '맑음'을 믿고, 안심하렵니다.

여기도 피할 수 없는...
모두 조심! ㅠ.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