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

eunbee 2020. 3. 31. 05:23

 

창문 밖 내려다보면, 저절로 메조소프라노~

그토록 아름다우니 목소리로 애무.ㅎ

 

목련은 나무에 피는 연꽃이라며

'나무에 핀 연꽃을 보며

부처님을 그려봅니다._()()()_'라고

향기로운 도반이 내 꽃 사진 아래 적어 보냈다.

 

***

 

자가 격리 사흘 째 아침

소고기 부채살 구이용 300g 2팩

데일리믹스 샐러드 KIT 630g 2팩

제주 삼다수 2L 12병

마스크 KF94 국산 미세먼지 10매입 1개

배달 되었다.

 

"무엇이 필요하신지

묻지도 않고 내 맘대로...ㅎ

집 앞에 도착하면 받아 주세요~^^ "

 

30여 년 친구, 향기로운 도반의 응원.

늘 피붙이처럼 챙기는 살뜰함에

눈시울 뜨끈.

 

***

 

함께 귀국한 아들과 며느리는 월욜에 벌써

검역 결과 음성 판정 통보 받았다는데

우리 분당은 뭐 하는지.ㅋ

 

시차 적응에 실패하니

어제도 오늘도 이렇게 밤도깨비 놀음이다.

 

한밤의 책읽는 재미는 마음에 착착 감긴다.

낮독서 밤독서, 맛이 다르네.^^

 

 

***

 

사진 ; 저녁 무렵 목련꽃

 

창문 아래

목련은, 매일

나랑 얘기해.

2020. 03. 31(화) 11:07
코로나 19 검사 결과
"음성"입니다.
자가격리 해제일까지
수칙 준수 바랍니다.
- 분당구 보건소-

한국의 방역은 미국에 비해 아주 합리적이고 과학적이고 이상적입니다.

어제는 처음으로 마스크를 쓰면 도움이 될 수도 있다는 방역본부의 이야기가 흘러나오기 시작했어요.
오늘 아침 와싱톤 포스트지에
The senseless and unscientific push the public to avoid wearing masks.
라며 분개하는 기사가 실렸어요, 어제는 처음으로 이브닝 뉴스에 마스크를 쓰면 도움이 될수도 있다' 라는
말을 흘리더군요.

마스크가 동난 판에 써야한다고 하면 일어날 혼란 때문에 그리 했던 건가 하는 의구심이 납니다.

면티셔츠로 집에서 만들라고, 50-96% 차단 효과가 있다구요.

안하는 것 보담은 훨씬 낫다네요.

병자 아니면 쓰지 말라해서 안썼거든요.

집에 도착하신 안착감.

축하드려요.

친구분 참 고맙군요^^*

계속 음성 유지하셔요.
교아님!
마스크의 효용에 대해서는 모든 국가가 공통적으로
늑장 인정을 하고 있었네요. 물량 부족이 큰 원인이었던 것
같지요? 프랑스도 그랬어요. 환자와 의사만 착용하라,고.

교아님의 바느질 마스크, 아주 좋던걸요. 교아님 베갯잇 마스크를
보며, 마크롱이 Mulhouse보건소에 가서 머리뒤로 끈을
두르는 마스크 착용에, 꼼지락 거리던 장면을 떠올렸어요.ㅎ

황당하고 지루한 자가격리 상태에서 받는 친구의 살뜰한 배려는
이것이 우리를 살게하는 '전부'이구나 했어요.

오늘 티비 뉴스에는 일본정부 검역 캠페인이 눈에 들어 왔지요.
3 No 밀 - 노 밀폐. 노 밀집. 노 밀접. ㅎㅎ

미국이 확산 일로에 놓여지기 시작이니, 조심~조심~ 또 조심!!
자가격리 후에는 그래도 어디 나갈수도 있잖아요..
여기는 락 다운 레벨 4라서 아무대도 못가요..식료품 쇼핑 한느것 외에는요..
그런데도 하루에 거의 100건씩 확진자가 나오네요..
이렇게 모두 집에 있게 하지 않았다면 그 수가 더 많았을거라 여기며 집에서 견디고 있어요..
아이들도 심심한지 안시켜도 요리도 하고 쿠키도 만들고 하네요..
물건 보내준 친구분님 너무 감사하네요..
은비님이 그만큼 잘살아오셨다는 말이겠지요..
저도 파리에서 '이동 제한'의 상태에서 살다왔지요~^^
그정도는 살만해요. ㅎ 지금 2주간은 문밖도 못나가요.ㅋ
저같은 미련퉁이는 잘 견디지만요.

나타샤님 가족은 게임과 요리와 교제 제작 등으로 갇힌 시간
을 활용하시니 좋아요. 저도 그래서 어제부터 물감과 이젤
내놓고 그림 그리고 있어요. 시간 잘 가요.

피할 수 없으니 즐기기로~~^^
우리 모두 3차대전의 적군 코로나 바이러스를
두문불출로 잠재웁시다.ㅎ
은비님 귀국을 환영해요.
음성이라니 다행이구요.
어찌 겨울이 지나갔는지...;
그래도 봄은 우리 곁에 오고 있어서
조금은 위안이 되네요.
건강 조심히시구요.
세실리아님~ 안뇽?^^
건강하시지요?
파리를 탈출해서 집에오니
뜰아래, 먼산에, 온 동네에
봄이 가득하네요.

잘 이겨내어, 바이러스 잠재우고
봄나들이 가게 되길 바래요.

반가워요. 세실리아님^^
좋은 소식입니다.
신경 쓰였을텐데, 개운하시겠네.
핑게낌에 맛있는것 많이 먹고, 푹 쉬세요.

여기는 4월 말까지 모두 집꼭하라네요.
그래도, 꽃도 피고, 세월은 갑니다.
모두들 집콕으로 도닦겠어요.
짐님께선 산행도 쉬셔야 되나봐요.
2미터 사회적 거리 두고 산행하면 안될까요?
여긴 다니는 것 같던데요.

꽃 피고 나비 날고 새들 우짖는 봄,
창 아래엔, 목련꽃잎들 분분한 낙화..^^
등산로가 좁아서 그런가
대부분 등산로를 막았습니다.

돈은 몇 푼 준다고하니, 넉 놓고 푹~~ 쉽니다. 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