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벤트넷_ 행사기획플랫폼

행사플랫폼, 이벤트정보웹사이트 since 1998

#01 지방소멸 극복, 지역이벤트로 지역을 알리자

댓글 0

이벤트넷뉴스

2022. 6. 26.

#01 지방소멸 극복, 지역이벤트로 지역을 알리자

 

'이벤트'라고 하면 우선적으로 어떤 것이 떠오를까? 프로포즈, 생일파티, 선물, 축제 등 개인적인 행사부터 지역축제, 박람회, 기념식, 체육대회 등이 떠오른다. 이벤트는 개인적으로 살아가는 통과의례부터 국가행사까지 범위의 폭이 매우 넓다.

 

이벤트의 개최목적은 다양하다. '어떤 목적을 이루기 위해 수단으로 사용하는 행사'라는 측면에서 보면 기업의 경우는 마케팅을 목적으로, 지자체는 지역경제 활성화를 목적으로, 국가는 국격 제고 목적 등 기업행사, 지역축제, 박람회, 올림픽 등을 개최한다. 동계올림픽, 하계올림픽, 월드컵, 세계육상대회 등 4대 메가 이벤트(그랜드슬램)를 치룬 국가가 전 세계적으로 6개 국가이며 대한민국도 그 중 한 곳이다.

 

지방소멸을 극복하기 위해 지방소멸대응기금이 순차적으로 10조 원 규모로 지방소멸위기지역 89개 지자체에 지급이 된다.이이에 8월부터 89개 지역에서는 다양한 사업이 활기차게 벌어질 것으로 예상한다.

 

일본에서는 2012년을 정점으로 인구감소가 급격히 진행되어 2040년에는 지방자치단체의 절반가량인 896개가 소멸가능성이 있다는 마스다 히로야의 보고서로 큰 충격을 받았고 이에 아베내각에서는 '지방창생'을 시행했다. '사람, 마을, 일자리'를 통해 동경으로의 일극집중을 억제하고 매력 있는 다양한 취업기회를 지역에서 만들어내서 지역사회를 담당하는 다양한 인재를 확보, 이를 통해 활력 있는 마을을 만들자는 취지다.

 

우리나라에서는 도지재생을 기치로 다양한 사업이 진행되고 있다. 도시와 지역, 지방은 대척점에 있다. 도지재생은 일종의 리사이클링으로 기존 시설이나 하드웨어를 재활용을 한다는 의미도 있다. 그런데 여기서 맹점이 있다. 예를 들어 공장시설이나 기존의 시설이 없는 지역은 무엇으로 재생을 할 것인가?

 

일본의 '창생'은 지금까지 없던 지역을 만들자는 뜻이다. 우리나라 단어로 대체하기가 애매하고 일본정책이라는 거부감이 있지만 결국 재생은 기존의 것을 활용하는 도시 중심적이지만 '창생'은 기존의 지역자원을 활용하여 새로운 지역을 만들자는 취지다. 다만 '창생'이라는 단어는 일부 거부감이 있을 수 있다.

 

지역활성화를 '관광'으로 보는 시각이 있다. 케이블카, 출렁다리, 어트랙션 등 다양한 사업을 벌였다 '붕어빵'이라는 비난도 있고 일부는 성공했다고 하는데 지자체에서는 생존하기 위한 나름의 몸부림이다.

 

고정시설은 다소 위험성이 있다. 성공하면 황금알을 낳는 보물이 되지만 실패하는 경우에는 처치곤란이다. 관광시설, 상징물, 관람시설 등 다양한 지역활성화를 위한 정책이 실패로 돌아가 세금낭비라는 지적을 받는 경우를 주변에서는 아주 쉽게 볼 수 있다. 피 같은 세금을 좋은 취지로 썼는데 무용지물이 된 것이다.

 

지역축제를 '관광'이라는 목적으로 개최한다. 지역자원을 활용한 일종의 외지인 집객 수단인데 개최기간이 고작 3~4일이다. 3~4일 동안 관람객이 수십 만 명이 온다고 얘기하지만 정작 지역 내의 파급효과는 적은 것이 대 부분이다. 이 때문에 지역축제에 대한 부정적 여론이 있다.

 

그럼에도 너도 나도 개최를 하는 것은 긍정적 역할이 있기 때문이다. 일부 성공하는 축제가 대표적이다. 결국 지역축제는 개최를 하는 것이 목적이 아니라 어떤 목적과 어떤 결과를 달성하는가의 문제이다. 보여주기 식, 중복되는 소재, 정치적 목적으로는 치러지는 축제, 지역경제 활성화 효과가 없는 것은 개최에 대한 면밀한 검토가 있어야 한다. 특히 지역축제는 '관광' 이 목적이 아니라 지역경제활성화, 지역 활성화가 그 최종 종착점이 되어야 한다.

 

요즘 지자체 마다 MICE 산업에 집중하고 있다. 그런데 MICE에 대한 정의나 산업의 파급효과 등은 검증이 부족한 경우가 많다. 또한 컨벤션, 인센티브투어, 미팅, 전시회 등은 새롭게 생긴 것이 아니라 기존의 있는 것을 MICE라는 용어로 포장되었다는 의견도 일부 있다. 국제회의의 기본은 교통과 숙박인프라다. 국제선 직통이 없어 환승을 통해서 가려면 거의 하루가 소요된다. 결국 지방의 도시는 국제회의나 국제행사를 치르는데 불리한 상황이다. 전시회도 마찬가지다. 일정정도의 규모 이상을 개최하는 것은 곤란하다.

 

도널드 게츠(D, Getz)의 이벤트분류에 보면 국제회의, 전시회 등이 하위분류로 되어 있다. 결국 마이스든 지역축제든 스포츠 메가이벤트든, 박람회든 '이벤트'의 범주에 속하는 것이다.

 

꼭 국제적인 이벤트를 해야만 되는 것은 아니다. 국제회의난 국제행사가 어려우면 기업회의를 유치하는 것도 방법이다 대규모의 박람회, 대규모 전시회, 국제규모의 행사가 아니더라도 국내에는 수많은 행사가 이뤄지고 있다. 기업행사시장 규모가 어림잡아 25천억 원에서 3조 원 정도로 추산된다. 반면에 공공행사는 8,900억 원(2015, 행정안전부)규모이다. 공공행사든 기업행사는 다양한 형태로 개최하는 행사를 지자체에서 유치할 수 있다.

 

기업하기 좋은 지자체, 공장하기 좋은 지자체라는 슬로건이 있듯이 행사하기 좋은 지자체도 고려해보면 어떨까?

 

지역축제, 기업의 신제품발표회, 기업회의(기업Hospitality), 기념식, 주민화합행사, 지역음악회, 소규모 전시회, 직원단합대회, 비정기 판매행사(이동형 시장), 차박캠핑, 등반대회, 육상대회, 걷기대회, 폐교이벤트, 마을축제 등 수많은 행사가 있다.

 

고정시설보다는 예산이나 투자비용이 적게 들고 실패에 대한 부담감이 적으며 무엇보다 지역민에게 혜택이 있고 지역의 소상공인들에게 직접적 영향을 줄 수 있다.

 

지방소멸에 있어 가장 기본적은 것은 그 지역이 활성화가 되어야 한다.

 

지방소멸, 지역이벤트를 통한 지역을 알리는 것으로 지역활성화의 첫 걸음을 떼보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