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fe & Travel/나의 행복한 레쥬메

패션 큐레이터 2009. 7. 27. 20:30

 

 

지난 7월 23일 경기도 미술관에서 특강을 했습니다.

<패션의 윤리학>展 오프닝 바로 다음날이라, 사실 시간적으론 많은 부담이 된게

사실이지만, 시인 신현림과 영화감독 박찬욱 등 기라성 같은 분들과 미술과 인접 예술과의

경계 허물기를 주제로 하는 멋진 특강에 초대된 것만으로 저로서는 기뻤습니다.

 

 

경기도 미술관은 매혹적인 주변의 풍광으로 근사한 미술관 건물이

더욱 돋보입니다. 미술관 뒤편으론 널브러진 산책길이 펼쳐지는데, 짙은 테라코타빛

목조다리를 건너, 손으로 짜면 꾹 초록물이 들것 같은 풀숲을 걷는 느낌이

청신합니다. 주변의 연못에선 아이보리빛 연꽃이 피어나고요.

 

 

멋진 조각품들 또한 관람객의 시선을 끕니다.

미술관 주변이 거의 조각공원 수준으로 꾸며져 있어서 산책하면서

즐겁게 작품들을 봤습니다. 오죽하면 강의 마치고 황록주 큐레이터랑 이곳 미술관

학예실장님과 함께 식사하면서 이런 곳에서 근무하시는 거 부럽다고

말했을 정도니까요. 점심먹고 이렇게 멋진 곳에서 산책하면

얼마나 분위기가 좋을까요?

 

 

흐드러지게 핀 꽃무늬 장식이 돋보이는 타임캡슐 뒤로

노천 카페가 실내건물과 연결되어 있습니다. 저도 강의 들어가기 전에

미리 일찍가서 주변을 산책하다가 커피 한잔을 마셨네요. 예전 대학원 시절 미국의

보스턴 파인아트 미술관을 갔는데, 그곳 노천카페가 정말 멋졌는데, 값이 어찌나 비싸던지

"음.....그래 마음속으로 마셨다 생각하면서......"뒤로 돌아서 나온적이 있습니다.

 

 

양태근 선생님 작품이 보이더군요. 블로그에서도 몇번 소개해드렸지만

제가 참 좋아하는 작가 선생님이에요. 자연 환경과 그 속에 살아가는 생물의 조화적 삶

파괴되는 우리내 삶의 지형을 봉합하고 치유하는 생태조각들이지요.

 

 

오후 햇살이 좋던 날......

짭조름한 미풍이 장미꽃 가시를 껴안으며 도는

애무의 시간, 초록빛 연못과 풍성한 광량과 시원한 미풍 속에

그저 긴 벤치에 앉아 편하게 낮잠을 즐기는 아가씨의 모습도 보입니다.

 

 

연꽃향이 좋더군요......진초록 햇살과 우윳빛깔의 속살을 드러낸

연꽃송이, 불어로 애무하다와 꽃의 어원이 동일하다더군요. 꽃을 껴안는 미풍의

기운을 표현하는 말이라던데, 이날의 풍광이 딱 그렇습니다.

 

 

패션과 미술을 강의하다보니 요즘은

나름대로 구력이 붙어 부채언어로 작업하는 18가지 법을

설명할 때, 일일이 모션을 취해주기도 하죠.

 

 

하지만 이번 강의는 경기도 미술관의 전시 <패션의 윤리학>에 나온

작품들을 가지고 설명을 했습니다. 단순하게 패션과 미술의 상호결합, 혹은 상상력의 교환을 넘어

사회적 오브제로서의 패션과, 인간의 집단적 모방의식이 결합된 사회현상으로서의

패션, 나아가 윤리적인 소비가 진정한 패셔니스타를 만드는 길이라고 열변을 토하다 왔네요.

 

 

패션과 건축의 길항작용과 상호관계에 대해서도

설명하면서 이번 전시에 나온 윤미진 작가의 작품을 예로 들었습니다.

두 장의 펠트천으로 만든 윤리적 아름다움이란 부재를 큐레이터가 붙였습니다.

옷을 벗고 입는 과정 자체가 마치 집을 쌓는 건축가의 시선과

다를바가 없습니다. 신체란 상수가 있기 때문이죠.

 

 

이번 전시보면서 제 마음에 가장 와 닿았던

영국의 패션 디자이너 겸 연구가인 마크 리우의 작품을 가지고

천을 버리지 않고 100퍼센트 사용해 만드는 옷의 본질, 혹은 드레스 메이킹의 철학은

이미 동양적 사고의 산물에서 비롯된 것이라는 설명을 드렸습니다.

 

동양의 의상은 신체를 감쌀 뿐, 절대로 자신의 의지대로

깍아내거나 조형하지 않습니다. 옷에 신체를 복속시키지 않고

신체에 옷을 맞춘 결과지요. 별것 아닌 것 같지만 이 작은 시선의 차이가 만들어낸

복식의 역사엔, 엄청난 이야기들이 들어있습니다. 이번 강의 마치고 다양한 질문들이 오갔는데요.

질문의 수준이 높아서 대답하는데 시간이 많이 걸렸어요. 강의를 즐겁게 듣고 의견을

개진해 주시는 분들이 늘어서 요즘은 힘이 납니다. 더 열심히 해야지요.

8월과 9월 10월까지 패션강의가 꽤 많네요. 스케줄 조정하기가

쉽진 않지만 열심히 패션의 윤리와 사회적 정체성을

가르치며 다니겠습니다. 진정한 스타일리스트

의 사회를 만들때까지......행복합니다.

 

 

 

41822

 

 

 

김홍기님이 힘든만큼 강의를 기다리는 행복한 독자들이 있다는 사실, 들리나요?
개인의 열정이 이 사회를 어떻게 변화시킬수 있는지를 보여주세요.
이미 이 문화의 제국에서는 물들어 가고 있습니다. 저도요.
아이보린님이 있어
항상 힘이 되네요.
부채들고 계신 모습... 넘 요염하세염!^^
가을엔 패션학의 세계에 물들어 보고 싶어요.
아는만큼 보인다고 그래야 제가 넘 좋아하는 존 갈리아노를 더욱 잘 이해할 수 있게 되지 않을까...요^^?
존 갈리아노는 저도 좋아합니다.
저도 기회가 된다면 꼭 한번 김홍기님의 강좌를 들어보고 싶네요.
출간하신 책도 검색 들어가야겠어요. 고고씽~
다음에 기회가 되면 좋겠네요.
Olleh~! 끊어질듯 이어지는 깨끗하고 선명한
피아노의선율이 넘 고우네요...
연꽃밭 위 푸른하늘 구름 한조각, 그 아래 바람도 맞고싶고
한껏 멋을 부려보고싶은날 노천카페에서 좋은사람들과 커피도 즐겨보고싶어요
언제나 상상 속 수많은그림을 그리게 하시는 우리의벗 홍기님
더운여름 건강하세요~
고맙습니다.
클라라님도 더운 여름 멋지게 보내시길요
건전하고 건강한 소비가 진정한 멋을 담아낸다고 봅니다 .. 늘 한 구비마다 진정성 넘치는 글과 사람냄새나는 생각과 살이 데일것 같은 열정으로 자기몫을 다하는 모습이 부럽기까지 합니다 .. ㅎㅎ 막바지 어름 잘 보내세요 ..
이 여름도 곧 지나가겠죠
힘을 내서 버텨야지요.
어제, 홍기님 글에서 이미 보았음에도 불구하고,
직접 다시 보고싶은 마음에, 집에서 멀지도 않기에
한낮의 무더위에 잘못 들은 길을 헤메며 전시회를 다녀왔답니다.

혹시나 놓치는 것이 있진 않을까 두번을 돌아 보았지요.

역시 가보길 잘했던거 같아요.

전시장 밖 연잎과 부들로 덮여진 연못가에 앉아
잠시 부는 바람과 햇빛도 누렸구요..

참 부러운 환경이더군요. 미술관과 연못..조각품들..

홍기님 덕분에 어제 제가 호사를 누렸습니다.^^

전시 직접 보니까 더 좋지요?
연꽃이 이여름에 참 시원한 한줄기 바람처럼 느껴지네요.
강의 잘하셨다니 축하드리구요.
끝없이 변화를 수용하여 진화하는 홍기님의 일상이 저 연꽃처럼 시원하시기를 바라겠습니다.
오늘도 좋은하루 되세요.^^()
바람도 좋고
햇살도 좋구요. 멀어서 그렇지
이만하면 정말 좋은 곳이었어요.
부채 들고 계신 모습이 매혹적인데요....! 아름다운곳에서 아름다운 강의 즐거우셨군요.
멋진 곳에서 강의 잘 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