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fe & Travel/나의 행복한 레쥬메

패션 큐레이터 2013. 2. 20. 18:12

 

 

 

오늘 아침 (주)풍산의 임직원 여러분들을 상대로 인문학 교양강의를 했습니다. 소재와 방위산업에 이르는 폭넓은 사업 영역을 가지고 있는 회사와, 패션이란 소재는 언뜻 연결이 되지 않는 듯 보일지도 모르겠지만, 수업에 참여하는 분들의 모습은 그 어느 때보다 진지하고 열의로 가득차 있었습니다. 패션의 인문학을 비롯하여 기업조직의 변화관리, 마케팅 전략, 리더십, 패션을 이용한 스토리텔링, 다양한 사례연구에 이르기까지, 기업을 상대로 한 강의의 내용은 해를 거듭할수록 저도 폭넓어져 좋습니다. 물론 기업의 다양한 측면들, 문제점들을 패션이란 렌즈로 풀어낼 수 있을 만큼의 경영학을 공부한 것도 큰 도움이 되었죠. 


컨설턴트로 일을 한 경험을 소중하게 써먹고 있는 셈입니다. 지식 중심의 인문학에 빠지지 않고 실무에 있는 분들과 인문학과 실천과학을 결합시킬 수 있는 방법을 찾으려고 노력해온 결과입니다. 패션의 역사를 통해, 미적 개념의 역사와 인간이 자신을 장식해온 심리와 사회의 정서, 관계 등 다양한 이야기들을 나눕니다. 요즘 강의가 너무 늘었습니다. 이번달만 해도 8개의 강의가 있었는데요. 조금 줄여야 할 필요성을 느끼기도 하면서도, 기업의 실무진들과 현업의 첨단에 나서는 일이 저로서는 아주 즐겁습니다. 가장 도전을 많이 받게 되거든요.


패션만큼 상호학제적 접근이 용이한 영역이 없음에도 불구하고, 이상하게 이 나라의 학계는 말만 무성하고, 실전에서 이를 결합하고 아교를 붙일 담론을 만들어 나가려고 하질 않습니다. 이렇게 하려고 해도 사실 쉽지 않은 것이 철저하게 현장에 대해 알아야 하고 제약요소들을 이해하고 넘어갈 수 있을 때 비로고 가능한 것이 융합이고 복합이지요. 요즘 이곳 저곳에서 다들 융복합 이야기를 하는데 항상 핵심이 없이 윤곽선만 힘들게 그리고 있다는 느낌을 받는 것은 바로 이런 이유일 것입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현업에서의 일, 현장에서의 비평, 진정한 담론 생산활동은 지속되어야 합니다. 그래야 언어의 껍질을 벗고 더욱 건강한 생각의 틀을 만들어 낼 수 있겠죠. 오늘 남자직원들이 180명 넘는 경우는 처음이었습니다. 그래서 더욱 재미있었고요. 다른 때는 사실 여자분들이 강의를 거의 채우셨거든요. 

 


바쁘지만 열성적으로 일하시는 모습이 보기 좋습니다.
쉴 시간이 없이 다니다보니 몸이 좀 아플때가 많네요.
그러시지요.
그래도 건겅이 최고랍니다.
정말 버쁘시겠지만 일 주에 서너번은 운동하시면 좋을꺼 예요.
홧팅!!
감사합니다
선생님 안녕하세요.

어제 풍산 강의하실때 앞줄에서 열심히 선생님 강의를 들었던 남자 사원입니다.

인문학에서부터 각 시대상이 복식에 미친 영향, 사회과학, 언니들 얘기 등 너무나도 주옥 같은 강의에 깜짝 놀랐습니다.

교양강좌를 매달 하긴 하지만 아이패드로 열심히 받아적긴 또 처음이었거든요.

솔직히 시간을 더 주셨으면 하는 마음이 절실했습니다.

질문도 몇개 더 드리고 싶었구요.

하지만 뒷줄에 아저씨들 눈치에 많이 아쉽더군요..

인상주의 시대 서두에서 끝나버려 너무 너무 아쉬웠구요.

사실 제가 더 궁금했던 것은 근대와 현대에 들어와서 시대상이 복식에 미친 영향이라던지..

앞으로의 패션의 흐름.. 우리나라에서의 스타일링 또는 그루밍의 방향 등에 대한 얘기였거든요.

기회가 되시면 못하신 강의 2탄으로 다시 저희 회사 오셔서 강의를 해주시면 안될까요?

제가 교육 담당 직원한테 강하게 요청은 했드랬습니다.

아니시면 다른 곳에서 유사한 강의를 하시면 개인적으로라도 꼭 찾아가서 듣고 싶습니다.


말이 길었네요. 부끄럽구요.

어제 좋은 강의 해주셔서 다시 한번 진심으로 감사합니다.

선생님 책 한권 사서 정독해보겠습니다.

선생님의 팬이 된 1인이 사사로운 Fan心으로 몇 자 적어보았습니다.

감사합니다.

그렇군요. 반갑습니다. 저도 30분 정도만 더 했더라면
더 많은 이야기 끌어내고 올 수 있었을텐데, 약간 아쉬움이 남아요.
기업강의가 많다보니, 요즘은 대중강연을 많이 못했습니다. 앞으로 기회가 된다면
또 다시 뵈면 좋겠지요. 고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