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의 시 한 편

홍승환 2008. 7. 23. 08:06

 

사랑도 살아가는 일인데

 

                                                도종환

 

 

꽃들은 향기 하나로 먼 곳까지 사랑을 전하고
새들은 아름다움 소리 지어 하늘 건너 사랑을 알리는데
제 사랑은 줄이 끊긴 악기처럼 소리가 없습니다
나무는 근처의 새들을 제 몸 속에 살게 하고
숲은 그 그늘에 어둠이 무서운 짐승들을 살게 하는데
제 마음은 폐가처럼 아무도 와서 살지 않았습니다
사랑도 살아가는 일인데
하늘 한복판으로 달아오르며 가는 태양처럼
한번 사랑하고 난 뒤
서쪽 산으로 조용히 걸어가는 노을처럼
사랑할 줄을 몰랐습니다
얼음장 밑으로 흐르면서 얼지 않아
골짝의 언 것들을 녹이며 가는 물살처럼
사랑도 그렇게 작은 물소리로 쉬지 않고 흐르며 사는 일인데
제 사랑은 오랜 날 녹지 않은 채 어둔 숲에 버려져 있었습니다
마음이 닮아 얼굴이 따라 닮아 오래 묵은 벗처럼
그렇게 살며 늙어가는 일인데
사랑도 살아가는 일인데.

 

* 사람사는 세상에는 여러가지 변수가 있죠.

  지나고 나서야 그 때가 기회였음을 알 수 있는 것은 사람이 신이 아니기 때문이죠. ^^

  오늘 혹시 중요한 결정을 하신다면 꼭 기회를 잡으시기 바랍니다.

  즐거운 하루 되세요.

 

홍승환 드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