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의 시 한 편

홍승환 2009. 9. 21. 09:39

 

무궁동

 

                                류시화

 

 

인생은 끝이 없는 움직임
사랑 또는 이별하지 않으려는
필사적인 날개짓
나는 그 자리에 정지해 있기 위해
무한히 움직인다
내게 다가와 입술만 허락하고 도망치는
희망
아니면 바다처럼 항상 거기 있으면서
끝없는 운동으로 나를 거부하는


무궁동
내 마음처럼 그렇게
끝이 없는 움직임은 없으리라
언제나 너에게로 달려가는
내 부질없는
마음
한 생각에서 끝없이 다른 생각으로 이동하는
그런 고독은 없으리라

오래 망설이다가 결국은 어리석은 길로 가고 만
해오라기처럼
아니면 슬픔 때문에 참을성이 없어진
한 마리 물고기처럼
끝없이 떨고 있는
내 마음

차라리 나는 자유를 버리리라
비늘을 가르는 아픔으로 헤엄치다가
이제는 모래 침대 위에 누운
흰 물고기뼈가 되리라
나는 이제 그만 멈추고 싶다
무궁동

 

 

* 가을비로 시작하는 월요일 아침입니다.

  비가 그치면 황사가 시작된다고 합니다.

  즐거운 하루 되시고 외출하실 때 우산 챙기시기 바랍니다.

 

홍승환 드림

<img src="https://t1.daumcdn.net/cafe_image/pie2/texticon/texticon56.gif" value="♡" /> 내 맘도 몰라 주는 넌..바보.... <img src="https://t1.daumcdn.net/cafe_image/pie2/texticon/texticon56.gif" value="♡" />
ぁł늘을 보ヱ 있는つㅓじı<img src="https://t1.daumcdn.net/cafe_image/pie2/texticon/texticon59.gif" value="?" />
별 무乙ı속ø-ijハㅓ じł를 찾ヱ 있는つㅓじı<img src="https://t1.daumcdn.net/cafe_image/pie2/texticon/texticon59.gif" value="?" />

ㅂгㄹ占øı 전해㈜는 ユ乙ı움을 타ヱ
じИ 곁ø-ij 맴도는 じㅓ를 ○ㅓ쩌면 좋을까<img src="https://t1.daumcdn.net/cafe_image/pie2/texticon/texticon59.gif" value="?" />

단 ぁł루乙r도 じㅓ를 잊○ㅓ 보려ヱ
ØИ를 써 보았ズı만 ....

잊으려 ぁł면 ぁζ 水록
じㅓ는 ぇгつг운 ㅂгㄹ占øı 되○ㅓ

두 볼을 얼○ㅓ ㅂł乙ıつ-ij ぁł는
야속<img src="https://t1.daumcdn.net/cafe_image/pie2/texticon/texticon26.gif" value="ㅎ" />ピ 겨울øı 되○ㅓ

ぁł얀 ハ-ij상ø-ij ぁł얀 ▣I소로
방ユ乙-ij 웃○ㅓ ㈜는
じㅓ를 ○ㅓ쩌면 좋을까<img src="https://t1.daumcdn.net/cafe_image/pie2/texticon/texticon59.gif" value="?" />

외로움을 <img src="https://t1.daumcdn.net/cafe_image/pie2/texticon/texticon26.gif" value="ㅎ" />ピ 웅큼 던져 ㈜ヱ
쓸쓸<img src="https://t1.daumcdn.net/cafe_image/pie2/texticon/texticon26.gif" value="ㅎ" />占을 <img src="https://t1.daumcdn.net/cafe_image/pie2/texticon/texticon26.gif" value="ㅎ" />ピ Ør름 ㅇピ겨 ㈜는
じ-ijつг ▣I운ㄴζøı면

힘없øı ㈜ㅈㅓ 앉Ør
눈물øı 되○ㅓ ㅂł乙ı는
じㅓ를 ○ㅓ떻つ-ij ぁł면 좋을까<img src="https://t1.daumcdn.net/cafe_image/pie2/texticon/texticon59.gif" value="?" />

つг슴øı ハı乙ı도록
じ-ijつг 보ヱ 싶은て-ij
じИ ㅁ占도 몰乙г㈜는
넌 ㅂг보 인つг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