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의 시 한 편

홍승환 2010. 12. 13. 09:57

 

내가 바라는 세상

 

                                                 이기철



이 세상 살면서 내가 하고 싶은 일은
사람이 많이 다니는 길가에 꽃모종을 심는 일입니다
한 번도 이름 불려지지 않은 꽃들이 길가에 피어나면
지나가는 사람들이 그 꽃을 제 마음대로 이름지어 부르게 하는 일입니다
아무에게도 이름 불려지지 않은 꽃이 혼자 눈시울 붉히면
발자욱 소리를 죽이고 그 꽃에 다가가
시처럼 따뜻한 이름을 그 꽃에 달아주는 일입니다
부리가 하얀 새가 와서 시의 이름을 단 꽃을 물고 하늘을 날아가면
그 새가 가는 쪽의 마을을 오래오래 바라보는 일입니다
그러면 그 마을도 꽃처럼 예쁜 이름을 처음으로 달게 되겠지요

그러고도 내가 하고 싶은 일이 남아 있다면, 그것은
이미 꽃이 된 사람의 마음을 시로 읽는 일입니다
마을마다 살구꽃 같은 등불 오르고
식구들이 저녁상 가에 모여 앉아 꽃물 든 손으로 수저를 들 때
식구들의 이마에 환한 꽃빛이 비치는 것을 바라보는 일입니다
어둠이 목화송이처럼 내려와 꽃들이 잎을 포개면
그날 밤 갓 시집 온 신부는 꽃처럼 아름다운 첫 아일 가질 것입니다
그러면 나 혼자 베갯모를 베고
그 소문을 화신처럼 듣는 일입니다

 

 

* 2010년 12월 13일 월요일입니다.

  4년만에 다시 코스피 지수가 2000을 넘보는 한 주가 될 듯 합니다.

  잠재적인 위험요소가 많은 상황에서 외국인들의 투자로 상승국면을 유지하는 모습이 위태롭네요.

  차분하고 건강한 한 주의 시작 되시기 바랍니다.

 

홍승환 드림

이기철님의 고운시 감사합니다<img src="https://t1.daumcdn.net/cafe_image/pie2/texticon/texticon30.gif" value="^^" />
여긴 비로 월욜을 시작합니다 <img src="https://t1.daumcdn.net/cafe_image/pie2/texticon/texticon8.gif" value="므흣" />
승환님 <img src="https://t1.daumcdn.net/cafe_image/pie2/texticon/texticon12.gif" value="즐" />겁게 시작하세욤<img src="https://t1.daumcdn.net/cafe_image/pie2/texticon/texticon30.gif" value="^^" />
트라님도 <img src="https://t1.daumcdn.net/cafe_image/pie2/texticon/texticon12.gif" value="즐" />거운 하루 되세요<img src="https://t1.daumcdn.net/cafe_image/pie2/texticon/texticon28.gif" value="~" />
승환님 덕분에 늘 좋은 글을 많이 접하게 되었습니다.
비가 온후에 다시 추위가 온다네요. 남은 오후 시간도 해피한 시간이길 바랍니다.
^^ 감사합니다.
좋은 글도 글이지만 오날 소식을 접할 수 있어 좋지 란!!!ㅋ~♥
승환뉴스~ 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