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의 시 한 편

홍승환 2007. 2. 1. 15:55

 

겨울사랑

 

                                        임영준

 

 

다시 그대를 만날 수 있다면
하얀 눈이 되고 싶습니다
뽀드득 밟히기도 하고
소담스레 뭉쳐지는
정겹기만 한
기쁨이고 싶습니다

영영 그대를 만날 수 없다면
그리움을 꽁꽁 품을 수 있는
만년얼음이고 싶습니다
햇살아래 일렁이면서도
머뭇거리지 않는
뿌리 깊은 아픔이고 싶습니다

 

 

* 겨울다운 날씨가 계속되고 있습니다.

   오늘 오후부터 날이 풀린다고 하니 활기찬 하루 되시기 바랍니다.

 

홍승환 드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