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순창] 용궐산하늘길.

댓글 11

풍경,경치사진

2022. 6. 26.

긴가뭄끝에 더디어 장마철로접어들었다.

소나기소식이있지만 전북순창 용궐산하늘길을 산악회회원 38명과함께 산행길에 올라본다.

저앞 용궐산을 2km여를남겨두고 버스진입이안되어 도보로~

 

 

지금한창 제철인 자귀나무.

 

 

가는길을 하늘하늘반겨주는 기생초.

 

 

단체사진남기고 산행을 시작한다.

 

 

그냥올려다보기에 용궐산은 거대한 바위덩어리 하나같다.

 

 

섬진강줄기가 발아래로흐르고,

 

 

용궐산하늘길이 시작된다.

 

 

큰까치수염도 지천에펴있다.

 

 

흔히볼수있는 동전이아닌 돌을붙여놓았다.

 

 

습한날씨에 끝없는오름길에 땀이비오듯흐른다.

 

 

바위에붙어오르는 데크길.

 

 

시원한조망도 뒤돌아보며~

 

 

오르고 또오른다.

 

 

 

강상류~

몇일간내린비로 강물이넉넉히흐른다.

 

 

하늘길데크가끝나고 정상으로~

 

 

요런구간 몇곳을오르니,

 

 

전망좋은곳에 비룡정.

 

 

잠시 땀도식히고~

 

 

명품소나무도 만난다.

 

 

최근에 산불피해가 있었나보다.

 

 

정상도착~!!

 

 

인증샷남기고,

 

 

각자싸온

 

 

음식으로~

 

 

함께 간식시간을 갖는다.

 

 

간식시간동안 주변을돌아보니 좀조팝도 보이고,

 

 

물푸레나무.

 

 

옛것으로보이는 정상석이 요기에있었네~

 

 

아무도없으니 요기서도 한컷.

 

 

한컷더~

 

 

팥배나무.

 

 

하산길에 산악회장,고문님과도~

 

 

우산나물.

 

 

산수국이 곱게펴있다.

 

 

하산길은 큰돌로이루어진 끝없는 너덜길이다.

 

 

닥나무열매도 빨갛게익었다.

 

 

큰까치수염 한장더담고,

 

 

뱀딸기꽃.

 

 

산딸기.

 

 

올랐던 하늘길을올려다보니 비소식은커녕 하늘도 활짝열렸다.

 

 

왕원추리.

 

 

자귀나무군락.

 

 

족제비싸리.

 

 

약 8km의 산행을완료하고 순창읍순창시장으로 이동하여~

 

 

60년전통의 순대국집에서~

 

 

이틀지난 생일축하도받고,

 

 

특이하고 맛난순대국으로 하산식을한다.

 

 

모두함께~

미답지였던 전북순창 용궐산하늘길산행을 마무리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