잡동사니 보관소

숲고양이 2007. 7. 27. 07:11

 

귀여운 헬로키티 캐릭터가 독특하고 개성 넘치는 예술품으로 변신했다. 2007서울캐릭터페어에서는 헬로키티 30주년을 기념해 일본에서 열린 'KITTY EX.'전 출품작 중 18점을 공개했다. 전시된 모든 출품작을 선보이진 못했지만, 한국의 헬로키티 마니아를 위해 특별히 일부 작품을 소개한 것. 삼성동 코엑스1층 태평양홀에서 29일(일)까지 전시되는 헬로키티 캐릭터의 놀라운 변신, 한번 구경해볼까? 

 

산리오 헬로키티 부스 입구. 지난 2006서울캐릭터페어 때의 산리오 부스는 다채로운 캐릭터 상품을 대거 소개하며 큰 규모의 부스로 관람객을 압도했으나, 올해는 전시 규모를 다소 줄였다. 그러나 상품 판매를 목적으로 한 여타 캐릭터 부스와 달리, '헬로키티와 예술의 만남'에 초점을 맞춰 새로운 볼거리를 제공했다는 점이 눈길을 끌었다. 한국 전시에서는 헬로키티 캐릭터를 모티브로 활용한 작품들을 작은 방에 모아 선보였다.

 

 

세계에서 활동 중인 작가 및 디자이너, 음악가 65팀 110여 명이 참여한 이번 전시는 2004년 기획되어, 일본 롯본기, 하라주쿠, 다이칸야마를 중심으로 순회전을 시작했다. 일본 전시에서는 헬로키티가 캐릭터임을 반영해 카페, 가게, 클럽, 랩핑 버스 등 다채로운 공간을 활용해 전시를 펼쳤다고 한다.

 

 

헬로키티 가면을 쓰고 찍은 사진들을 전시한 작가는 "헬로키티를 잘 모르는 사람들이 실제로 헬로키티가 되어보고, 이 캐릭터와 친숙해지기를 바란다"고 설명해 놓았다.

 

헬로키티 얼굴로 만든 가방. 붉은 리본의 매듭 부분에 팔이 들어갈 자리를 만들었다.

 

전시장 한가운데 하얀 조약돌이 옹기종기 모여 있다. 조약돌을 자세히 들여다보면 키티 얼굴을 하고 있다.

하얀 조약돌에 그린 헬로키티 캐릭터 세부. "사람들이 쓰다듬고 쓰다듬어서 이렇게 동그랗게 되었습니다"는 작가의 설명이 재미있다.

 

록밴드 멤버가 만든 헬로키티 옷. 해변에서 입는 서핑복에 키티의 이미지를 덧입혔다.

손바느질로 만들어 퀼트 같은 느낌을 준다.

괴물같은 얼굴로 변신한 헬로키티를 주인공으로 등장시킨 음반 케이스.

  

헬로키티 네일아트.

키티 모양의 스피커가 깜찍하다. "옛날부터 좋아한 통통한 고양이의 이미지와 헬로키티의 이미지를 융합시키고자 했다"며 "고양이가 기뻐할 때 목을 울리는 신기한 소리를 묘사하고 싶었다"는 설명이 적혀 있다. 그보다 더 행복을 느끼게 해주는 소리는 생각나지 않는다나.

 

그래피티 버전으로 그려본 헬로키티.

헬로키티의 대지예술 버전. 농작물이 심겨진 곳을 헬로키티의 로고 모양대로 잘라냈다.  

 

헬로키티의 트레이드마크인 붉은 리본을 전혀 엉뚱한 곳에 붙인다면 어떻게 될까? 유머 넘치는 상상이 돋보인다.

동화나라 같은 캐릭터 마을을 가상으로 꾸며본 그래픽 작품.

 

 

 키티 모양의 식탁 위에 고양이가 회의를 하고 있는 모습을 알록달록한 선으로 나타냈다.

자유분방한 펜화로 묘사한 헬로키티의 모습이 캐릭터보다 훨씬 더 성숙해 보인다.

 

전시장 내부에서 바라본 입구의 모습. 캐릭터 용품의 가짓수는 그리 많지 않았으며 특별전과 관련된 제품들이 대부분이었다.

'KITTY EX.'전을 위해 제작된 헬로키티 캐릭터 상품들. 서울캐릭터페어에서는 판매는 하지 않고, 전시만 했다.
캔 포장에 돌돌 말린 캐릭터 티셔츠가 들어있다. 

 

전시장 바깥에 쇠라의 점묘화법 그림을 연상시키는 포토존이 마련되어 기념 사진을 찍을 수 있다.

 

우리 딸이 좋아하는거네요^^ 하나의 캐릭터가 왠만한 기업매출보다 높은 걸 보면, 우리나라도 세계적인 캐릭터 있었으면!!!
그러게요. 대중적인 한국 캐릭터 하면 둘리, 뿌까 정도이고 한때 인기 최고였던 마시마로도 생명이 그리 길지 않고 잊혀졌으니...
아웅~!! 정말 멋져요. 저렇게 상품이 되는 캐릭터 완전 부럽네요~^^*
키티를 보고 있으면 단순한 것이 아름답다는 생각을 하게 됩니다. 미피도 그렇고요.
뿌까는 여기서도 자주 본답니다...근데 중국 캐릭터라고들 생각해요. ^^;
헬로키티의 재해석이군요~오호~특이하면서 기발해요^^
담아가요
넘 귀여워서 담아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