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나의 살던 고향 ◇─/고향 소식

황인홍 2016. 12. 9. 19:45

이달 16∼18일 난계국악당 주차장에서 2016 영동곶감축제 열려



감고을, 충북 영동군은 이달 16∼18일까지 3일간 난계국악당 주차장 일원에서 ‘2016 영동 곶감 축제’를 개최한다고 6일 밝혔다.

겨울철 대표 명품축제인 영동곶감축제는 영동곶감의 우수성을 널리 홍보하고 판매확대로 실질적 농가소득증대와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매년 개최된다.

영동곶감을 소재로 다양한 판매·전시·체험·문화행사에 먹거리를 곁들어 현재 알차게 준비중이다.

축제기간동안 △곶감 나눠주기 행사 △곶감 시식 및 판매 행사 △곶감따기 체험행사 △추억의 먹거리 시식 행사 등 달콤하고 쫄깃한 영동곶감의 매력을 즐길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이 상시 진행된다.

곶감 외에도 기타 농특산물 홍보 · 판매장을 운영해 귀농인협의회, 호두연구회 등이 참여해 단체별로 생산한 우수 농특산물을 홍보하고 저렴하게 판매한다.

품질 좋은 영동의 농특산물을 합리적인 가격에 구매할 수 있는 좋은 기회다.

축제 첫날(16일) 개막식을 시작으로 둘째날(17일) 충남문화재단 공연, 4인4색 트로트공연이, 마지막날(18일)에는 실크로드공연(퓨전국악), 스텔라공연(전자현악), 홍진영 라이브쇼 등이 열려 관광객의 눈과 귀를 사로잡을 예정이다.

또한 관광객들의 오감을 만족시킬 영동곶감 골프체험, 투호체험, 풍선아트체험, 웰빙 감잎차 시음 등의 이색적인 체험프로그램을 구성해 주민과 관광객들에게 유쾌함과 재미를 선사한다.

연계행사로 17일 오후 2시 청소년수련관에서 2016 영동곶감 한마음 콘서트가 개최되며 영동군 홍보대사 뽀빠이 이상용의 사회로 박상철, 김용임, 임수정, 지원이, 조항조 등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가수들이 총출동한다.

작년에 이어 ‘2016 영동 햇곶감 대도시 판매행사’도 부산역(14일~16일)과 서울용산역(21일~23일)에서 각각 8개 농가가 참여해 햇곶감 특판장을 운영하며 행사도우미를 활용한 홍보와 복불복 게임 등의 현장체험 이벤트로 대도시 소비자들을 공략할 예정이다.

군 관계자는 “곶감이라는 지역의 대표 아이템을 축제장에 녹여내 영동곶감의 우수성을 널리 알리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성공적인 축제를 위해 남은 기간 동안 꼼꼼히 챙겨 최고의 힐링 축제로 기억될 수 있도록 준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영동곶감은 높은 당도와 고운 빛깔로 곶감 중의 명품으로 통하며 군은 지난 2009년부터 산림청에 지리적 표시가 등록돼 지적 재산으로 인정받고 있으며 영동곶감을 알리기 위해 2003년부터 축제를 개최해 오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