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테고리 없음

황인홍 2017. 5. 1. 22:30

영동축제관광재단의 전문성과 창의성 최대한 살리며 새로운 변화 모색



충북 영동군의 2017년 4대 축제 일정의 윤곽이 그려졌다.

1일 군에 따르면 영동군축제추진위원회의 의견과 재단법인 영동축제관광재단 이사회의 결정을 거쳐 영동군의 대표 축제인 영동포도축제, 영동난계국악축제, 대한민국와인축제, 영동곶감축제의 일정과 장소가 정해졌다.

특히 올해 축제는 올해 초 출범한 영동축제관광재단이 처음 주관하는 행사로, 민간 주도의 전문성과 창의성을 살리고, 영동만의 독특한 색을 지닌 문화예술 프로그램을 대폭 늘리기로 해 기대감을 키우고 있다.

과일의 고장, 최대 포도 주산지에서 온 몸으로 느낄 수 있는 새콤달콤한 ‘영동포도축제’는 노지 포도 출하기에 맞춰 8월 24일~27일까지 영동체육관 일원에서 개최된다.

3년 연속 충청북도 최우수축제로 지정됐을 만큼 고품격 체험관광축제로서 포도따기, 포도밟기, 포도낚시 등 포도를 주제로 한 40여가지의 다양하고 독특한 체험 프로그램이 강점이다.

국악과 와인의 독특한 만남으로 시너지 효과를 창출하며 많은 이들의 가슴속에 사랑과 낭만의 축제로 각인됐던 영동난계국악축제와 대한민국와인축제도 올해도 연계 개최되며 오는 9월21~24일까지 4일간 영동천 하상주차장 일원에서 열린다

‘영동난계국악축제’는 우리나라 최고 악성인 난계 박연 선생의 음악적 업적을 기리고 전통문화예술 진흥을 위해 개최되며, 지역대표 공연예술제에 4년 연속 이름을 올린 국내유일 국악축제이자 민족의 신명이 살아있는 화합의 잔치다.

‘대한민국 와인축제’는 와인 마니아들과 주민들이 함께하는 함께 어울려 와인향 그윽한 축제 한마당이 펼쳐지며, ‘포도·와인 산업특구’에서 청정햇살로 만든 와인과 음악, 요리를 접목한 다채롭고 이색적인 행사로 가득하다.

겨울철 대표 먹거리인 곶감을 주인공으로 내세운 영동곶감축제는 고품질 영동곶감의 우수성을 널리 알리며, 영동곶감을 소재로 다양한 판매·전시·체험·문화행사에 먹거리를 곁들이며 올해 축제의 대미를 장식한다.

현재 영동곶감축제만 일정과 개최장소가 미정인 상태로 추후 기후상황을 고려하고 최대의 성과를 달성할 수 있도록 일정을 탄력적으로 잡기로 했다.

군은 축제 개최의 컨트롤타워를 맡게 될 영동축제관광재단을 중심으로 체험관광에 초점을 맞춘 다양하고 독특한 프로그램으로 무장해 영동의 매력을 한껏 뽐내고 관광객들을 사로잡는다는 구상이다.

틀에 박힌 축제의 변화를 모색하며 남녀노소 누구나 즐기는 축제가 되도록 관광객 선호 체험행사를 확대하고 불필요한 프로그램은 과감히 폐지하기로 했다.

군 관계자는 “아직 시간이 남아있는 만큼 계획된 축제를 차근차근 준비해 완성도를 높여 나가겠다”고 말하며 “영동의 명품 특산물과 우수 관광 콘텐츠의 특색을 최대한 살려 최고의 축제로 우뚝 설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영동군청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