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나의 살던 고향 ◇─/맛집 소개

황인홍 2017. 7. 10. 10:55


흔한 음식중에 하나인 순댓국밥,

황간에 순댓국이 맛있기로 소문난 집이 있어서 다녀왔습니다.


황간중학교 정문에서 그리 멀지 않은 곳에 있는 국일순대,

오래 된 식당이라 건물도 낡았고 내부 시설도 깨끗하지 않아서

처음엔 맛이 없으면 어떡하나 걱정을 했었는데

막상 먹어 본 순댓국밥은 정말 맛이 좋았습니다.

(메뉴판에 순대전골과 순대곱창도 있지만 제가 먹어보질 않아서... ㅠㅠ)



<스마트폰에서 사진을 크게 보시려면 맨 아래 'PC화면' 을 클릭하면 됩니다>



그냥 뽀얀 순댓국입니다.

난 얼큰한게 좋은데, 다대기는 어디 있지?






ㅎㅎ 위에 들깨가루만 얹은 줄 알았더니 속에 양념이 들어 있었네요.

얼큰한 순댓국밥이 쐬주를 생각나게 했지만

운전을 해야되니 오늘은 패쑤~~ ㅎㅎㅎ






밑반찬은 간단했습니다.

허긴 순댓국에 이 정도면 됐지 뭐가 더 필요할까요?






매콤하고 적당히 맛이 든 깍두기




싱싱한 부추 겉절이






점심시간이 한참 지난 오후 3시쯤이라 가게는 조용했습니다.

지인 말로는 점심시간에는 앉을 자리가 없을 정도랍니다.






식탁이며 집기들은 오래 사용하여 낡고 보잘 것 없었지만

나름대로 정리가 잘 돼 있어서 불쾌하지는 않았습니다.





국일순대 앞 황간면 남성리 거리 풍경



황간에는 아름다운 월류봉이 있고,

호랑이 형상과 문수전으로 유명한 천년고찰 반야사가 있고,

연중 등산객들이 끊이지 않는 백화산도 있습니다.


이런 저련 이유로 황간에 오실 일이 있으면

꼭 국일순대에 들려서 순댓국밥 드셔 보세요.

오랜 전통 만큼이나 맛이 정말 좋습니다.


월류봉, 반야사, 백화산과 함께

국일순대도 오래오래 기억에 남을 겁니다.






비밀댓글입니다
비밀댓글입니다
비밀댓글입니다
비밀댓글입니다
비밀댓글입니다
비밀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