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나의 살던 고향 ◇─/고향 소식

황인홍 2018. 4. 4. 23:53



국악의 고장 충북 영동군에도 완연한 봄이 찾아왔다.

심천면 난계국악박물관 산책길에 ‘봄의 전령’인 목련이 새하얗게 피어올라 싱그러운 봄내음을 풍기고 있다.

눈이 부시게 탐스럽고 화사한 자태가 성큼 다가온 봄을 느끼게 한다.

지역주민들과 관광객들이 따사로운 봄 햇살을 맞으며 봄만이 가진 정취와 낭만을 즐기고 있다.

사진은 영동고등학교 1~2학년 학생들의 체험학습 중 목련꽃을 관람하는 모습.<영동군청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