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나의 살던 고향 ◇─/고향 소식

황인홍 2018. 4. 6. 23:59



전국적으로 따뜻한 날씨가 연일 이어지면서 충북 영동군에도 완연한 봄기운이 닿았다.

영동군민의 문화·휴식공간인 영동천변이 화사한 벚꽃들로 가득 덮였다.

지역주민들과 어린이집 원아들이 봄나들이 장소로 영동천변 벚꽃길을 거닐며 봄의 낭만과 싱그러움을 즐기고 있다.<영동군청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