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바깥 세상 풍경 ◇─/여행사진

황인홍 2015. 8. 17. 23:07

남한강의 맑고 푸른 물이 유유히 흐르는 강 한가운데 위치한 도담삼봉.

늠름한 장군봉(남편봉)을 중심으로 왼쪽에는 교태를 머금은 첩봉(딸봉)과 오른쪽은 얌전하게 돌아앉은 처봉(아들봉) 등 세 봉우리가 물 위에 솟아 있다.

이곳은 조선 개국공신 정도전이 자신의 호를 삼봉이라 할 만큼 젊은 시절을 이곳에서 청유하였다 한다.


도담삼봉에 얽힌 전설이 있는데,

삼봉은 원래 강원도 정선군의 삼봉산이 홍수 때 떠내려와 지금의 도담삼봉이 되었으며,

그 이후 매년 단양에서는 정선군에 세금을 내고 있었다고 한다.

이를 어린 소년 정도전이 "우리가 삼봉을 떠내려 오게한 것도 아니요. 오히려 물길을 막아 피해를 보고 있어 아무 소용이 없는 봉우리에 세금을 낼 이유가 없으니 필요하면 도로 가져가라"고 한 뒤부터 세금을 내지 않게 되었다고 전해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