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바깥 세상 풍경 ◇─/여행사진

황인홍 2015. 8. 18. 23:31

멀리 동해를 바라보는 전광 좋은 곳에 위치한 이곳은 의상이 낙산사를 창건할 때 머무르면서 좌선하였던 곳.

1925년 이곳에 한 정자를 짓고 의상대라 하였다고 한다.

8각으로 만들어진 이 아담한 정자는 주위 풍경이 매우 아름다워 낙산사하면 의상대를 떠올릴 정도이다.







의상이 홍련 위에 나타난 관음을 친견하고 대나무가 솟은 곳에 불전을 지었다고 전하는 자리에 세운 홍련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