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 성 귀

자연과 글을 좋아하는 마당

소설(小雪)에

댓글 752

푸성귀의 글/자작 시

2021. 11. 24.

소설(小雪)에

차가운 바람이 몰아친다

떨어진 낙엽은 바닥에서 정처 없이 뒹굴고

나뭇가지에 매달린 마른 잎사귀마저 날려버릴 기세로

바람이 휘젓는다

사람들의 발걸음도 빨라지고

새들마저 조용해진

해가 기울어져 가는 소설(小雪)에

좋은 소식이 올 것만 같고

첫눈도 기다려지는 것은

아~ 이렇게 가슴 뛰게 좋은 것은 

내 허리가 펴지고 다리에 힘이 들어갔음이라.

 

건강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