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 성 귀

자연과 글을 좋아하는 마당

24 2021년 11월

24

16 2021년 08월

16

푸성귀의 글/자작 글 근심을 잊는 고개 "망우 고개길"

한 여름 더위가 심상치 않다. 출근하면서부터 몸으로 느끼는 더운 열기는 실내에서 가만히 있어도 에어컨을 켜야만 견딜 수 있을 정도다. 불과 얼마 전까지만 해도 아침에는 창문을 열어두면 그런대로 맞바람에 시원했는데 7월 중순을 지나면서 대기 온도는 실로 무시무시하다. 그래도 "여름이면 더워야 제맛이지." 했는데 지금의 기온은 더운 것보다는 찐다거나 굽는다는 표현이 맞을 것 같다. 기상청을 우스개 말로 "구라청"이라고 한다. 날씨를 예보하는 것이 어려운 줄은 알지만 빗나갈 때가 너무 많으니...ㅎ 어쨌든 기상청에서는 북태평양 고기압이 상층까지 덮여있는데 여기다 티베트 고기압까지 확장하면 한반도에 "열 돔"현상이 일어날 수도 있다는 예보를 한다. 그렇게 되면 극심한 무더위를 겪어야 한다기에 조금은 겁도난다. ..

26 2021년 07월

26

푸성귀의 글/자작 글 시간을 쪼개자

시간을 쪼개자 "시간이 돈이다." 즉 시간과 돈은 떼려야 뗄 수 없는 불가분의 관계라는 것이다. "시간을 아껴라"는 말은 "돈을 아껴라"는 것이며 수없이 들었고 말하며 산다. 나는 어릴 때 빨리 어른이 되는 것이 소망이었다. 어른이 되면 무엇이든 내 맘대로...(중략) 2020년 봄에 대한 문학세계에 등단을 하면서부터 퇴근 후의 시간을 쪼개는 결정적 계기가 되었다. 술이라는 이불로 덮으려 했던 고독을 서투른 글이지만 밖으로 끄집어 내 보기로 용기를 낸 것이다. 늦게 들어오는 날을 제외하면...(중략) 결론적으로 나에게 시간의 자유이용권이 주어졌다. 가는 시간은 멈출 수도 되돌릴 수도 없기에 몸은 좀 고달파도 시간을 내편으로 만드는데...(중략) 건강하세요.^^

14 2021년 07월

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