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bs 즐거운 산책

dante 2015. 2. 8. 10:00

오늘 아침 tbs '즐거운 산책(FM95.1MHz)'에서는 담배와 커피에 대해 생각해보고, 한대수 씨의 '행복의 나라', 

김수철 씨의 '정신 차려', 이난영 선생의 '다방의 푸른 꿈'등 재미있는 노래들을 들었습니다. '고전 속으로'에서는 

염상섭 선생의 단편 '전화'를 읽고, '오늘의 노래' 시간에는 빅토르 최의 '어머니, 우리는 모두 중환자에요'를 

음미했습니다. 전곡 명단은 tbs 홈페이지(tbs.seoul.kr) '즐거운 산책' 방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아래에 

제 칼럼 '들여다보기'에서 읽어드린 '담배와 커피' 원고를 옮겨둡니다.



담배와 커피

 

저는 커피를 매우 좋아하지만

돈이 없거나, 몸이 좋지 않을 땐

일주일에서 열흘 씩 한 잔도 마시지 않습니다.

 

올해의 시작과 함께 담뱃값이 대폭 올랐습니다.

어떤 사람은 개비 담배를 사서 피우고 

어떤 사람은 연초를 사서 말아 피우고

어떤 사람은 싼 수입담배를 찾습니다.

 

담배와 커피는 모두 사정이 허락할 때 즐기면서

행복감을 증진시키는 기호품입니다.


불면증으로 고생하면서 커피를 몇 잔씩 마시거나,

기침감기에 걸려 콜록거리면서도 담배를 피우고,

커피나 담배를 살 돈이 없는데도 어떻게든 마시고 피우려 애쓴다면

삶의 맛을 즐기는 애호가가 아니라

카페인과 니코틴에 사로잡힌 불쌍한 중독자이겠지요.

 

맛있어봤자 커피는 커피, 담배는 담배입니다.

매일 마시지 않고 매일 피우지 않아도 살 수 있지 않을까요?

우리는 중독자가 아니고 애호가이니까요.